미국프로야구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6년 연속으로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을 차지했다. 

다저스는 1일(현지시각)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타이브레이커전에서 콜로라도 로키스를 5-2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다저스 선수들은 이날 지구 우승을 기념하며 클럽하우스에서 샴페인 파티를 벌였는데, 그중에는 최근 출전한 세 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거두며 지구 우승에 한몫한 류현진도 있었다. 

MK스포츠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몇십 년간 못 가는 팀도 있는데 6년간 계속 나가는 팀을 만났다. 복이 있는 것 같다”라며 우승 소감을 밝혔다. 

샴페인 파티에서 포착된 류현진은 보는 사람마저 신이 날 정도로 흥이 넘쳤다. 아래 사진들로 확인해보자.

OSEN
OSEN
OSEN
OSEN
OSEN
OSEN
OSEN
OSEN
OSEN
Harry How via Getty Images
Rob Leiter via Getty Images

한편, 다저스는 이번 승리로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에 진출해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맞붙게 됐다. 다음 경기는 오는 4일 열린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ryu_kr_5bb2dcdde4b0ba8bb21049f7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