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박정희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추도사를 읽다가 슬픔을 감추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두 번이나.

26일 경북 구미시 박 전 대통령 생가에서는 39주기 추도식이 열렸다. 이날 이 도지사는 추모제에서 초헌관 역할을 하며, 생가 마당에서 추도사를 읽었다.

이 도지사는 ”생전에 임께서는 국민이 굶주림 없이 모두가 배불리 잘 살아야 한다는 고뇌에 단 하루도 편히 잠 못 드시고”라는 구절을 읽다가 안경을 벗고 눈물을 닦았다.

이어 ”이역만리 독일에서 가난의 한을 안고 지하 1천미터 갱도에서 탄을 캐고 병원에서 궂은 일을 하던 젊은이들과 부둥켜안고 흘렸던 뜨거운 눈물은...”이라는 문장을 읽던 중 말을 잇지 못하고 눈물을 쏟았다.

이에 대해 이 도지사는 ”박 전 대통령의 모습을 생각하다 잠시 울컥한 마음이 들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이 도지사와 함께 일부 참석자들도 눈시울을 붉힌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추도식이 열린 박 전 대통령 생가 입구에는 보수단체 회원들이 ”박정희대통령을 지우려는 자들은 경부고속도로에 발도 들여놓지 마라”, ”장세용(구미시장)과 촛불 독재 막아내자” 등의 현수막을 들고 서 있었다. 박정희생가보존회에서는 참석자를 대상으로 ‘박정희 대통령 역사지우기 반대’ 서명을 받았다.

이 지사에 대한 더 많은 내용은 아래 관련기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d30a4de4b055bc948b013a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