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마이클’이 플로리다주 북부를 초토화시켰다. 나무, 전기선, 가정집, 회사 건물 등이 허무하게 쓰러지고 마을 전체가 침수되는 참담한 상황이 벌어졌다. 

멕시코만의 따뜻한 수증기에서 비롯된 4등급 허리케인은 - 미국 기록상 3번째로 강력한 허리케인이었음 -  지난 수요일에 본토를 덮쳤다.

‘마이클’은 250km 속도 바람을 이끌고 플로리다 팬핸들 지역에 닿았는데 3m 높이 파도가 내륙으로 쏟아지기까지 했다. 당국은 목요일 현재(현지) 전기를 잃은 집과 사업체 수가 78만에 가까울 거로 추측했다.

AP에 의하면 기록상 ‘마이클‘보다 더 강한 허리케인은 두 개밖에 없었다. 1935년 노동절에 미국을 강타한 익명의 한 허리케인과 1969년 허리케인 ‘카밀.’

플로리다 당국은 이번 허리케인이 조지아주로 넘어가면서 3등급 허리케인으로 바뀌었다며, 최소 2명이 사망했고 수백 수천억의 경제적 피해가 예측된다고 밝혔다. 현재는 일반 열대 폭풍으로 하향 조정된 상태다.

아래는 허리케인 ‘마이클’의 엄청난 파괴력을 보여주는 이미지들이다.  

플로리다주 멕시코 비치를 순찰 중인 구조대원들
플로리다주 멕시코 비치를 순찰 중인 구조대원들
공중에서 본 멕시코 비치
공중에서 본 멕시코 비치
SevereStudios.com이 포착한 멕시코 비치
SevereStudios.com이 포착한 멕시코 비치
SevereStudios.com이 포착한 맥시코 비치
SevereStudios.com이 포착한 맥시코 비치
집에 남았다 낭패를 당한 친구를 찾아 나선 미셸 맥피어슨
집에 남았다 낭패를 당한 친구를 찾아 나선 미셸 맥피어슨
파나마 시티에 있는 한 보트 창고
파나마 시티에 있는 한 보트 창고 The Washington Post
파나마 시티의 한 맥도날드 간판
파나마 시티의 한 맥도날드 간판
파나마 시티의 쓰러진 열차
파나마 시티의 쓰러진 열차
자동차를 덮친 나무를 톱으로 자르고 있는 파나마 시티 주민들
자동차를 덮친 나무를 톱으로 자르고 있는 파나마 시티 주민들
허리케인이 지난간 마을을 순찰 중인 파나마 시티 주민
허리케인이 지난간 마을을 순찰 중인 파나마 시티 주민
파손된 파마나 시티 건물
파손된 파마나 시티 건물
집에 돌아온 파나마 시티 주민 헤일리 넬슨
집에 돌아온 파나마 시티 주민 헤일리 넬슨
파손된 파나마 시티 집
파손된 파나마 시티 집
파손된 파나마 시티 건물
파손된 파나마 시티 건물
열대 기후
열대 기후

*허프포스트US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hurricane-michael-pictures_kr_5bc03b33e4b040bb4e80aa2b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