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12일 국정감사에서 ”우리나라는 외식업을 너무 쉽게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골목식당’ 방송을 하는 이유도 식당을 하라고 부추기는 게 아니라 ‘준비가 안 되면 하지 마세요’라는 뜻”이라고 밝혔다.

뉴스1에 따르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한 백종원 대표는 ‘국내 외식업 프랜차이즈의 문제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감히 말씀드리자면 우리나라는 외식업을 너무 쉽게 할 수 있다”고 답했다.

백 대표는 ”미국 같은 경우 최소 1~2년이 걸리지만 우리나라는 신고만 하면 바로 할 수 있는 것이 문제”라며 ”쉽게 식당을 오픈할 수 있다 보니까, 준비성 없이 뛰어들 수 있는 상황이다. ‘쉽게 식당을 열면 안 되는구나’ 라고 느낄 수 있는 계기도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골목식당‘이라는 방송을 하는 이유도 식당을 하라고 부추기는 게 아니라 ‘준비 안 되면 하지 마세요‘라는 뜻”이라며 ”현재 어쩔 수 없이 오픈한 분들은 잘못된 부분을 고쳐서 하다 보면 ‘지금보다 상황이 나아질 수 있는 것 아니냐’는 희망을 전해드리고자 방송을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 대표는 ”정부에서 대비책도 많이 내고 있지만 하루아침에 ‘되냐 안 되냐’를 쉽게 판단할 수는 없다”며 ”자영업자를 위한 여러 시도를 해봐서 결국 통하는 게 어떤 것인지 찾아내는 것이 중요한데 시간이 해결해줄 것이다. 중소벤처기업부에서 하는 처방도 필요하고, 자영업을 시작할 분들을 위해 준비할 수 있는 교육이나 장치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외식업 프랜차이즈 본사와 가맹점의 상생 방안과 관련해서는, ”어디 한쪽에서 양보하는 것은 결코 좋은 생각이 아니다”라며 ”결국 본사가 분점에 좋은 가격의 식자재를 공급해서 본사로부터 받는 것이 훨씬 이득이라는 생각을 갖도록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백 대표의 발언 부분을 담은 관련 영상이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c14633e4b040bb4e827674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