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여성 우대를 없애겠다.”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위 전원책 위원이 11일 밝힌 당협위원장 심사 기준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그는 ”청년을 대표한다고 해서 청년이 꼭 국회의원이 되어야 한다는 건 난센스다. 포퓰리즘에 불과하다”라며 ”청년 중 정말 똑똑하고 국정 어젠다(의제)를 논의할 수 있는 분이 있다면, 도전해서 스스로 이겨나가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마음이 젊으면 청년 아닌가? 꼭 생물학적 나이가 젊어야 청년인가”라고 반문한 뒤 ”그런 판단으로 국정 어젠다에 대해서 아무런 이해가 없는, 결코 청년을 대변할 수 없는, 표준적인 청년도 아닌 사람을 청년대표로 임명하고 국회의원으로 만들고 했던 일을 반복해서는 안 된다. 그 자체가 명망가 정치의 뿌리고, 과거 YS(김영삼 전 대통령)·DJ(김대중 전 대통령) 때 있던 ‘빗자루도 세우면 의원이 된다’는 지역주의 시대의 일”이라고 지적했다.

전 위원은 ”(청년, 여성보다는)신인을 우대하겠다”면서 ”지금은 (가산점이) 20% 정도인데 이를 30∼40%로 할지 아니면 파격적으로 50%로 할지는 조강특위가 다시 논의하겠다”라며 ”신인은 우대하겠지만, 특별히 여성에게 가산점을 주고, 청년 대표를 뽑고 하는 일은 반대한다”라고 재차 강조했다.

또다른 기준으로 ”국가에 대한 의무”도 제시했다. 그는 ”사람은 누구나 작은 흠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국가에 대한 의무를 다하지 못한 자가 국정을 논하는 자리에 나서겠다는 건 국민 기만이고 사기극”이라고 말했다. 이어 ”병역의 의무, 납세의 의무 다하지 못한 자가 명색이 보수주의 정당에서 국회의원이 되겠다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c05000e4b040bb4e80ce63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