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 논란’과 함께 대중 앞에 모습을 감췄던 중국 배우 판빙빙이 벌금형을 선고받은 직후, 소셜 미디어 웨이보를 통해 사과문을 공개했다.

3일 중국중앙TV등에 따르면 중국 세무총국과 장쑤성 세무국은 조세징수법을 내세워 판빙빙과 법정 대표 업체 등에 벌금 5억9천500위안(한화 약 967억원), 미납 세금 2억8천800만위안(한화 약 468억원) 등 총 8억8천394만6천 위안을 내라고 명령했다.

부과된 벌금은 출연료 이중 계약에 대한 벌금·개인 보수 은닉에 대한 벌금·기타 불법 행위에 대한 벌금 등이다.

세무당국은 ”판빙빙이 탈세로 걸린 것은 처음이며, 그동안 세금 미납으로 처벌받은 적이 없다는 점을 고려해 돈을 제대로 내기만 하면 형사 처벌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같은 날 판빙빙은 웨이보를 통해 사과문을 게시했다. 판빙빙은 사과문에서 ”최근 나는 전에 겪어본 적이 없는 고통과 교만을 경험했다”라며 ”내 행동을 매우 반성하며, 모두에게 죄송하다. 전력을 다해 세금과 벌금을 내겠다”고 밝혔다.

또 ”내가 세계 무대에서 성공할 수 있었던 것은 국가와 인민의 응원 덕분이었다. 여러분이 나를 용서해달라”라며 ”이번 경험을 통해 합법적 경영과 회사 관리 및 감독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다시 한 번 사과한다”고 전했다.

한편 판빙빙은 탈세 혐의에 연루된 뒤 지난 8월부터 공식 석상에서 모습을 감춰 출국금지, 연금설 등이 제기됐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b46bc0e4b028e1fe38ef55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