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5일(현지시각) 오전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발표된다. 도박사들이 꼽은 수상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다.

1일 영국의 도박사이트 ‘나이서오즈’(Nicer Odds)가 종합한 배당률을 보면, 문 대통령과 김 국무위원장의 배당률은 1.53~2.20으로 가장 낮다. 100유로를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공동수상에 걸었을 때 최고 220유로까지 돌려받을 수 있다는 뜻이다. 배당률이 낮을수록 수상 가능성이 높다.

김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공동 수상에 대한 배당률은 6.00로 2위, 트럼프 대통령이 단독으로 수상하는 배당률은 4.50∼7.50으로 3위를 기록했다.

매년 노벨상 수상자를 점쳐온 도박업체 ‘래드브록스’(Ladbrokes)에서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수상 확률이 가장 높았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에게는 100달러를 걸면 166.67달러를 받게 된다. 트럼프 대통령이 단독 혹은 공동 수상하는데 걸린 배당률은 5 대 2로, 100달러를 걸었을 때 350달러를 돌려받을 수 있다. 카를레스 푸지데몬 전 스페인 카탈루냐 자치정부 수반(배당률 12대1)과 유엔난민기구(배당률 12대 1)가 공동 3위로 뒤를 잇고 있다.

노벨위원회는 매년 2월1일까지 올해 노벨상 후보 추천을 받는다. 그 이후에 들어온 추천은 거의 다음 해로 넘어간다. 북핵 관련해 올해 열린 메가톤급 이벤트들은 모두 4월 이후에 있었다. 최종 후보 리스트에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이 모두 포함되지 않았을 수 있다.

지난 5월 미국 공화당 하원의원 18명이 북한 관련 성과를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을 노벨상 후보로 추천했는데, 올해가 아닌 내년도 노벨평화상이었다. 

노벨위원회는 1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2일 물리학상, 3일 화학상, 5일 평화상, 8일 경제학상 수상자를 발표한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b1cad2e4b027da00d4b24c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