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티아고 순례길에 오른 god 멤버들에게 영상 통화가 걸려왔다. 멤버들은 전화를 받자마자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특히 손호영은 영상 통화의 주인공을 확인하자마자 울먹거렸을 정도였다. 전화를 건 사람은 누구였을까? 

지난 25일 방송된 JTBC ‘같이 걸을까’에서는 ‘god의 육아일기’에서 god와 함께한 ‘재민이’가 전화를 거는 모습이 그려졌다. 21살 청년이 된 재민 군은 먼저 ”알아보겠냐. 20년 전에 형들이랑 프로그램을 같이했다”고 말을 건넸다.

17년 만에 재민이를 마주한 god 멤버들은 옛 추억이 생각나서인지 쉽게 말문을 열지 못했다. 특히 ‘왕 엄마’로 재민 군과 특별한 정을 나눴던 손호영은 ”세상에 이게 무슨 일이야. 뭐라고 해야 할지 못하겠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말하기도 했다. 

‘god의 육아일기’는 god를 과거 톱스타 반열에 올려준 프로그램으로, 당시 갓난아기였던 재민이를 키우며 서로 성장하는 모습을 담겼다. 

제작진은 사실 재민 군을 촬영 전 순례길에 초대했다고 한다. 재민 군은 얼굴 공개 등이 부담스러워 고민 끝에 출연 제안을 거절했지만, god 멤버들에게 성장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영상통화를 결심했다고. 

박준형은 ”지금은 마음으로 느끼는 걸 말로 표현 못 할 것 같다. 실제로 만나서 밥 먹고 이야기 나누자”며 ”이렇게 잘 커 줘서 정말 고맙다. 자랑스럽다. 건강하고 씩씩한, 이런 잘생긴 재민이로 커 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손호영은 그 후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재민이에게 연락을 못 한 이유가 ‘나는 이 형들 보고 싶지 않아‘라는 말을 들을까 봐 겁나서였다. 지금이라도 연결됐으니까 한국 가면 무조건 볼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는 술도 함께 먹을 수 있다’는 제작진의 말에 ”얘 술도 먹냐. 어색하다. 재민이가 소맥을 먹냐”라고 되뇌었다. 

윤계상은 ”그 아기는 없고 아주 멋진 청년이 있는데 다시 올 수 없는 시간이라는 현실이 느껴지면서 되게 슬펐다. 그 재민이는 다시 볼 수 없구나. 그때의 태우가 그립고, 그때의 주니형이 그립다”라고 씁쓸한 마음을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god 멤버들의 산티아고 순례 여정을 그린 JTBC ‘같이 걸을까’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god_kr_5bd25fbbe4b0a8f17ef5ee22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