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아르헨티나를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시각 30일 오후 3시15분(한국시각 1일 오전 3시15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번 정상회담의 형식은 ‘약식 대화’(pull aside)가 아닌, 두 나라 간 공식 양자회담으로 결정됐다.

청와대는 이날 정상회담 개최 소식을 알리며 ”한미 정상회담이 현지에서 30일 오후 3시15분부터 양자회담장에서 열리는 것으로 확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정상회담의 형식과 관련해서는 ”풀 어사이드가 아니라 양자회담”이라는 것이 청와대의 설명이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회담은 정식 양자회담(formal bilateral meetings)이 아니라 G20 정상회의의 ‘풀 어사이드’가 될 것이라고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이 말했다”고 보도하면서, 일부 국내 언론을 중심으로 한미 정상회담 격하 논란이 불거졌다.

서울신문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애초 미국측이 제안한 회담 시간은 토요일 오후 2시(한국시각 2일 오전 2시)였지만, (다음 방문지인) 뉴질랜드도 국빈방문이라 도착 시간을 마냥 늦출 수 없어 우리 측에서는 금요일을 선호했던 것”이라며 ”외교적으로 말하는 풀 어사이드는 다자회의 등에서 두 정상이 빠져나와 복도 등에서 잠깐 대화하는 것인데 한미는 처음부터 풀 어사이드 형식을 이야기한 적이 없다”고 전했다. 로이터의 보도, 좀더 정확히 말하면 백악관의 설명이 처음부터 잘못됐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은 두 정상이 취임한 뒤 이번이 6번째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0e849e4b0249dce737716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