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 사진입니다. 

10일 경기도 평택에서 귀가하는 여성을 납치한 남성 2명이 모두 붙잡혔다.

KBS에 따르면, 경기 평택경찰서는 10일 특수강도 및 감금 등의 혐의로 41세 남성 황모씨와 35세 남성 정모씨를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다.

두 사람은 10일 새벽 1시경 평택시 통복시장 근처에서 대포 차량인 에쿠스를 이용해 귀가하던 여성 A씨를 납치해 얼굴 부위 등을 폭행하고 휴대폰을 빼앗은 혐의를 받는다.

황씨와 정씨는 범행 3시간 만인 새벽 4시경 A씨를 도로에 내려준 뒤 승용차를 버리고 달아났으며, 경찰은 A씨와 통화하다 비명을 들은 A씨 친구의 신고로 두 사람을 추적해 왔다.

황씨는 오후 1시 20분경 충남 아산에서 스파크 차를 타고 가다 검거됐으며, 정씨는 오후 4시 40분경 천안의 한 마사지 업소에서 붙잡혔다.

특별한 직업이 없는 이들은 금품을 노리고 납치를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으며,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e689b4e4b0769d24cd7fa8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