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방송된 tvN ‘알쓸신잡3’에서 출연진이 2019학년도 수능에서 화제가 된 ‘국어 31번’ 문제를 푼 소감을 말했다.

만유인력의 법칙과 천문학적 지식을 지문에 활용한 문제의 문제는 최종 오답률 81.7%를 기록해 이번 수능에서 가장 난이도 높은 문제로 평가됐다.

도시계획학 박사이자 건축가 김진애는 ”지문이 없는 게 풀기가 낫겠더라”고 평가했다. 물리학 지식이 있다면 보기만 가지고 풀 수 있으며, 지문을 읽다가 더 헷갈리도록 문제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경영학 석사이자 작가 김영하도 ”지문을 (너무 많이) 이만큼 줘서 한참 읽었다”고 소감을 말했다.

물리학 박사이자 교수 김상욱이 해당 문제가 다루는 내용에 대해 ”상식”이라고 평하자 경제학 석사이자 작가 유시민은 ”이과한테나 상식”이라고 받아치기도 했다.

”문과 학대의 현장이었다”는 유 작가와 ”상식이었다”는 김 교수는 해당 문항이 ‘국어 문제가 아닌 물리 문제였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현재 알려진 물리학 지식에 비추어 틀린 것을 고르면 답을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김상욱 교수는 ”지문 두 개를 안 보고 보기 1~5번을 먼저 봤는데, 그것만 봐도 답을 알 수 있는 게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의 대화는 아래 영상으로 더 볼 수 있다.

 

국어 31번 문제는 아래에서 직접 풀어볼 수 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21d81e4b0606a15b55cb6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