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에서 컨설턴트로 일하는 에밀 라텔밴드는 1949년 3월 11일에 출생했다. 올해 나이 69살이다. 하지만 그는 자신의 나이를 20살 줄이는 소송을 벌이는 중이다. 생년월일을 고치는 청원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아른헴 지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에밀 라텔밴드는 나이를 바꾸고 싶은 이유로 ”자신이 69세란 나이를 실감하지 않는다는 것”과 ”데이트 어플에서 나이 때문에 차별받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네덜란드 아른헴의 법원에서는 ”자신의 생일에 편안한 느낌을 갖지 못한다”며 나이를 바꾸고 싶다는 자신의 소망을 성별을 바꾸고 싶어하는 트랜스젠더의 소망과 비교했다.

″나의 공식적인 나이는 나의 감정적인 상태를 반영하지 못합니다. 또한 내 공식 나이 때문에 일과 사랑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내가 만약 49세라면 나는 새로운 집을 살 수 있고, 다른 차를 운전할 수 있습니다. 나는 더 많은 일을 찾을 수도 있습니다. 틴더(데이팅 어플)에서도 내가 69살이라고 하면 나는 어떤 답도 받지 못합니다. 지금 내 얼굴로 49세라고 하면 나는 더 유리한 위치에 있게 될 겁니다.”

에밀 라텔밴드는 자신의 신체나이에 대한 의사들의 의견도 첨부했다. 의사들에 따르면 그의 신체나이는 ’45살’이다.

하지만 49세가 된다고 해서 모든 게 더 좋기만한 건 아니다. 69세의 그는 현재 연금을 받지만, 49세의 그는 연금을 받지 못하기 때문이다. 라텔밴드는 ”연금을 포기할 의사도 있다”고 말했다.

아른헴 법원의 판사는 라텔밴드의 주장을 일부분 인정했다. 판사는 ”(트랜스젠더)가 성별을 변경할 수 있게 된 것이 법의 발전”이라며 ”오래전에는 우리 모두 그것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판사는 라텔밴드에게 당신의 부모님이 자녀가 살아온 20년의 삶이 기록에서 사라지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 것 같냐고 물었다. 라텔밴드는 부모님은 이미 돌아가셨다고 답했다.

CNN은 라텔밴드의 사례에 대한 법적인 선례가 없기 때문에 아른험 법원은 회의적인 태도라고 보도했다. 공식 판결은 4주 안에 나올 예정이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e4d9e8e4b0e8438895c22d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