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나플라가 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 최종 우승자로 등극했다. 

지난 9일 밤 생방송으로 진행된 최종 경연에서는 나플라와 루피, 키드밀리가 최종 우승을 두고 랩 배틀을 펼쳤다. 

첫 번째 라운드인 래퍼 단독 공연에서 팀 코드 쿤스트&팔로알토의 키드밀리는 트랩 비트 곡 ‘Boss Thang’을 선보였고, 같은 팀의 루피는 이별 후 감정이 사라진 상태를 로봇에 비유한 곡 ‘Robot Love’로 무대를 펼쳤다. 팀 기리보이&스윙스의 나플라는 지코가 피처링한 곡 ‘버클’로 관객들의 흥을 돋웠다.

두 번째 라운드인 프로듀서와의 합동 공연에서 이들은 각자 매력을 담은 공연을 선보였다. 

최종 투표 결과, 우승은 나플라에게 돌아갔다. 루피는 최종 2위, 키드밀리는 3위를 기록했다.

나플라는 이날 우승이 확정된 직후 ”하늘에서 보고 있을 친구 알렉스에게 영광을 돌리고 싶다. 기리보이, 스윙스 프로듀서가 고생 많이 하셨다”라며 ”엄마, 더 멋질 때, 빛날 때 그때 다시 초대할 테니까 그때는 꼭 보자”라고 소감을 밝혔다.

13,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우승자가 된 나플라에게는 상금 2억원이 돌아간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nafla_kr_5be63231e4b0e8438897f50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