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한국을 컬링의 용광로로 만들었던 대한민국 컬링 국가대표팀 ‘팀킴’(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이 지도자인 김민정 감독(아래 사진 왼쪽 첫 번째)과 김 감독의 부친인 김경두 전 컬링연맹 회장 대행으로부터 욕설과 폭언을 받아왔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대표팀 소속인 다섯 선수가 먼저 고민을 토로한 곳은 대한체육회.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들은 대한체육회 이기홍 회장에게 편지를 보내 지도자들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아왔으며 관계 개선이 시급하다고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호소문의 골자는 올림픽 이후에도 계속 대회에 출전하고 싶지만 알 수 없는 이유로 훈련과 출전을 저지당하고 있다는 것. 

8일 SBS와의 인터뷰에 응한 이들은 지난 6월 컬링 회장배 대회에 불참했으며 국가대표 선발전에도 처음에는 출전하지 않기도 되어 있었다고 밝혔다. 

팀킴 쪽 주장에 따르면 김경두 교수가 선발전 임박해서까지 선발전 준비에 대한 언급이 없었고, 신청서 마감 하루 전에는 ‘너희 올해는 이제까지 힘들었으니 쉬어가는 게 어떻겠느냐’고 말했다고 한다.   

감정적인 골도 깊었다. 방송 인터뷰에서 김초희 선수는 지난 올림픽을 앞두고 재활 중인 자신을 제치고 김민정 감독이 직접 뛰려고 했다며 ”놀다가 다친 게 아니었고 시합을 다녀와서 다친 거였는데, 너는 지금까지 네 연봉을 받으면서 뭘 한 게 있고, 뭘 보여준 게 있는지라고 물으신 일이 있다. (이때) 아, 나는 지금까지 한 게 없구나, 라는 상처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김 감독은 훈련에 불참하는 일이 잦았으며 이에 문제를 제기하면 아버지인 김경두 씨가 폭언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영상에서 김영미 선수는 ”개 뭐 같은 X이라고 분명히 말씀하셨다”라며 ”제 앞에서 같은 선수를 욕했다는 거 자체가 충격”이라고 말했다.

특히 김선영 선수는 인터뷰에서 김민정 감독이 사전에 알리지도 않고 자신의 아들 어린이집 행사에 팀 킴을 불렀다는 점을 밝히기도 했다.   

김민정과 김경두 씨의 가족은 컬링 집안으로 불린다. 아버지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이 1990년대 초반 컬링을 접한 뒤 2006년 경북도와 경북컬링협회의 지원을 받아 자신의 고향 경북 의성에 국내 최초 컬링전용경기장인 ‘경상북도 컬링훈련원’을 세웠다. 딸인 김민정 감독과 남자팀·믹스더블(혼성)팀의 장반석(36) 감독이 부부 사이고 남자팀 김민찬(31)은 김민정 감독의 남동생이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e43575e4b0769d24ca0e25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