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계획대로 인기도 얻었고 결승에도 가게 됐다. 분홍 복면의 시크릿 악당 마미손이 ‘쇼미더머니 777’ 결승 방송에서 무대에 서기로 확정됐다.

스포츠조선은 8일 신인 래퍼 마미손이 9일에 생방송으로 진행되는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777’의 파이널 무대에 설 예정이라고 전했다.

마미손은 앞서 핑크색 복면을 쓰고 쇼미더머니 예선에 참여했다가 1차 심사에서 가사를 잊어버리는 바람에 탈락한 신인 래퍼로 탈락 직후 ‘소년 점프’라는 곡을 발표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만약 파이널 무대에 신인 래퍼인 마미손이 등장한다면 이 역시 이례적인 일인 것.

일개 신예 래퍼가 쇼미더머니 777이 방송하는 약 두 달의 시간 동안 장외에서 파이널 무대에 초대받을 만큼 성장했다는 뜻이기 때문.

그러나 일각에서는 마미손이 파이널 무대에서 마저 가사를 잊어버린다면 매드클라운이 확실하다는 반응이다. 매드클라운 역시 고질적으로 가사를 잊어버리기 때문이다.

한편 화제의 신곡 ‘소년점프‘를 부를 것으로 예상된다. 스포츠조선은 이날 ‘소년점프’에 피처링으로 참여한 배기성 역시 방송에 출연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e42b1fe4b0dbe871a7bdcd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