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카라 출신 방송인이자 전 애인인 구하라에 사생활 영상을 보내 협박한 혐의 등을 받는 헤어디자이너 최종범(27)씨가 상해, 협박, 강요,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 등으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7일 최종범과 구하라에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종범은 성폭력 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상해, 협박, 강요 혐의 등이며 구하라는 상해 혐의다.

경찰은 최종범에 동영상 유포 혐의를 적용하지는 않았으나, 그의 핸드폰을 수사하던 중 구하라가 촬영에 동의하지 않은 다수의 사진이 발견돼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 혐의를 적용했다. OSEN에 따르면 경찰 관계자는 이에 대해 ”구하라가 촬영에 동의하지 않은 사진이 조사 결과 나왔으며, 성적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정도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최종범에 대해 협박, 상해, 강요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하지만 서울중앙지법 이언학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영장을 기각했다. ”피의자가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정도로 얼굴에 심한 상처를 입게 되자 격분해 사진 등을 제보하겠다고 말한 점, 피의자가 제보하려는 사진 등의 수위와 내용, 그것이 제3자에게 유출됐다고 볼 만한 정황도 보이지 않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그밖에 소명되는 일부 피의사실 등에 비춰보아도 피의자를 구속할 사유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였다.

이후 최종범은 불구속 상태에서 조사를 받아왔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e29a5ce4b0769d24c6e654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