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당대회 시기’를 놓고 갈등을 벌이다 결국 위촉 한달도 안되어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직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가 ”모든 내막을 이야기하면 한도 끝도 없다”며 폭로를 저울질하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전 변호사는 갈등의 이유에 대해 ”″내년 2월 말에 전당대회를 하려면 오는 12월 15일까지 현역 의원을 잘라야 하는데 그것은 누가 봐도 불가능하다. 지금이 예산 정국인데 12월 15일까지 사람을 어떻게 자르겠냐”며 ”결국 한국당이 인적 쇄신을 못하겠다는 것이다. 근본적인 원인은 거기에 있다”고 비판했다.
전 변호사는 ”개혁을 거부하는 정당에 무슨 미련이 있겠나”며 ”나를 쫓아내기 위해 명분 싸움을 하는 것인데, 자기들이 원하는 대로 해주지 않으니까 해촉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 변호사는 또 ”폭로할 내용을 폭로해야 하나 고민 중이다. 모든 내막을 이야기하자면 한도 끝도 없다”며 ”김병준 위원장이 특정인을 조강특위 위원에 넣어달라고 (명단을) 갖고 온 적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주 월요일에 기자회견을 하는 방안도 생각 중”이라며 ”아니면 일주일 정도 뒤에 모든 것이 잠잠해진 뒤에 기자회견을 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며 구체적인 폭로 시기를 저울질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e5415ce4b0dbe871a95523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