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이 위원장으로 있는 당내 남북문화체육협력특별위원회에서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의 평양공연을 내년에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7일 안 의원은 KBS라디오 ‘정준희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내년 정도에 남북문화체육협력특위에서 방탄소년단의 평양 공연을 추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날 안 의원은 ”특위에서 남북이 공동으로 궁예궁터를 복원하는 문화 사업을 함께하는 동시에 남북 공동 올림픽 개최가 성사되도록 노력하고 싶다”며 ”남북이 문화적 통일을 이루면 정치적 통일로 가는 계기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의 평양 공연을 내년에 추진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실제 공연 가능성을 묻는 앵커의 질문에 안 의원은 ”모든 길을 만들어 가겠다. 남북이 협력만 하면 가능한 일”이라고 답했다.

또 안 의원은 남북공동올림픽 개최 가능성에 대해 ”성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조만간 남북공동올림픽 유치위원회가 구성될 것 같다. 2032년 공동올림픽 개최 선정이 2021년에 되도록 하는 게 목표”라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개최 도시는 서울과 평양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끝으로 ”문화예술체육관광 교류는 관계국 눈치 보지 않고 우리 민족 간에 협력만 하면 가능한 일”이라며 ”큰 틀에서 제재가 풀리기 전까지 이런 교류를 남북이 함께 하는 것이 민족적 과제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e2c836e4b0e843889204bd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