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1일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외부위원으로 위촉되었던 전원책 변호사가 위촉된 지 한달도 안돼 해촉됐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9일, ”당의 기강과 질서가 흔들리고 당과 당 기구의 신뢰가 더이상 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전당대회 일정과 관련해서도 더이상의 혼란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판단했다”며 전원책 위원의 해촉을 알렸다.

전 위원 해촉의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은 자유한국당의 전당대회 시기다. 비대위측은 내년 예정대로 내년 2월에 전당대회를 치르자는 입장을 고수했으나 전원책 위원은 쇄신을 위해 전당대회를 미루자는 입장이었다.

한국당 조강특위 외부위원인 전원책 변호사는 2월 전당대회에 대해 ‘절대 불가’라는 입장이다. 전 변호사는 7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2월이나 3월로 전대 기한을 정하는 건 코미디다. 순리대로 해야 한다”며 “‘죽어도 2월’이라면 차라리 죽는 게 낫다”고 반발했다. 이어 “2월 전대를 하려면 지금 당협위원장을 다 공개 모집해야 하는데, 그렇게 면모일신 없이 (조강특위 활동을) 끝내주는 게 좋다는 얘기냐”고 반문했다.

중앙일보 - 전원책 ”전대 2월? 죽는게 낫다”···김병준과 정면충돌 

반면 자유한국당 측은 전원책의 전대일정은 비대위의 결정사항이라며 조강특위가 이에 개입하는 것은 월권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도 ”조강특위 구성원들은 당헌당규상 조강특위의 역할 범위를 벗어나는 언행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는 뜻도 분명히 전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말씀과 의견을 최대한 존중하려 했지만, 전당대회 개최 시기 등 조강특위 권한 범위를 벗어나는 주장을 수용하기 어려웠다"며 해촉 이유에 전당대회 시기를 놓고 벌어진 갈등이 있었음을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은 이어 "비대위는 이번 일을 거울삼아 인적쇄신을 포함해 비대위에 맡겨진 소임을 기한 내에 마무리 할 수 있도록 당 혁신 작업에 박차를 가하겠다"며 "그렇게 해서 내년 2월 말 전후 새롭게 선출되는 당 지도부가 새로운 여건 위에서 새 출발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e51dd2e4b0769d24cb69d3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