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배우 신성일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82세. 

지난해 6월 폐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지 1년 5개월 만이다. 티브에데일리에 따르연 이 기간 고 신성일 씨는 항암 치료와 방사선 치료를 받으며 암 극복에 힘 써왔다고 한다. 

치료를 받는 중에도 간간히 방송에 출연했다. 고 신성일은 10월 4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불과 사망 이틀전인 11월 1일에 공개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이하‘마이웨이’) 김수미 편에서도 그의 모습을 찾을 수 있다.  

신성일은 1960년 영화 ‘로맨스 빠빠’로 데뷔, ‘맨발의 청춘’, ‘별들의 고향’, ‘겨울 여자’ 등 수많은 히트작을 배출하며 국민 배우로 이름을 날렸으며, 정치에 뜻을 품고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으로 출마해 16대 국회의원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31호실에 마련됐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dd7dafe4b04367a87ce2e0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