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가 한 기자회견에서 일본인 기자의 영어를 못 알아들어 본의 아니게 면박을 주는 상황이 되고 말았다. 

지난 7일 중간 선거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트럼프는 한 일본인 기자가 일어나 질문을 하는 와중에 ”어디 출신이냐”라고 물으며 말을 끊었다. 이후 해당 기자가 다시 질문을 시작하자 ”당신이 하는 말은 정말 못 알아 듣겠다”고 밝혔다. 일본인 기자의 입장에 심각하게 감정 이입되는 숨막히는 순간이 이어졌다. 

해당 영상과 일본 발 기사를 종합해보면 아래와 같은 대화고 오고 갔다. 

기자 : 일본과의 경제 문제 관해 어디에 중점을...

트럼프 대통령 : 어디 출신이라고요? 

기자 : 일본입니다. 

트럼프 :  (아베) 신조에게 안부 전해줘요. 

기자 : 예. 

트럼프 : 분명 일본 차 관세 때문에 기뻐할 겁니다. (미국으로 수출하는 일본 자동차의 추가 관세가 유예됐다)

기자 : 일본과의 경제 무역 이슈에 있어서 어디에 중점을 둘 생각인가요? 일본이 더 양보하길 원하나요?

트럼프 : 당신이 하는 말을 정말 못 알아듣겠어요. 

기자 : 일본과의 경제 무역 이슈에 있어서 어디에 중점을 둘 생각인가요? 일본이 더 양보하길 원하나요?

트럼프 : 일본과의 무역이요? 우리는 지금 일본이랑 거래를 하고 있습니다. 일본은...대단한 나라고, 선거에서 성공을 거둔 훌륭한 수상이 있지요. 제 가장 친한 친구기도 하고요. 그러나 일본과 미국의 무역이 공정하다고 생각하지 않다고 항상 지적하고 있습니다. 일본은 수백만의 차동차를 낮은 관세로 팔면서 우리 차는 사지 않아요. -  FOX NEWS(11월7일, 현지시간)

일각에서는 트럼프의 반응이 인종 차별적이며 무례하다는 비판이 있다. 특히 일부는 기자회견 중 외국인 기자들의 질문에만 계속해서 못 알아듣겠다는 표현을 쓰고 있다며 ‘일부러 못 알아듣는 척하는 것’이라는 비판도 나왔다.

″진심, 우리 대통령이 미국인이 아닌 악센트를 쓰는 기자의 말을 다 끊고 방해하고 있다.”

태평양을 사이에 두고 접점이 전혀 없는 두 나라 언어의 발음 구조가 잉태한 비극이다. 

한편 재팬 타임스에 따르면 해당 기자는 니폰TV 계열의 닛폰 뉴스 네트워크 소속이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e40d44e4b0dbe871a76dd7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