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미얀마에 관광을 가 물놀이를 하던 중 실종된 40대 한국인 여성의 생사가 1주일째 확인되지 않고 있다.

미얀마 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동부 샨주(州) 시포의 남뚜강에서 물놀이를 하던 A씨(45)는 물길에 휩쓸려 실종됐다. 이에 따르면 해외 각국에서 온 관광객들과 함께 튜브를 타고 물놀이를 하던 A씨는 갑자기 수면 아래로 사라졌다.

같은 튜브에 탔던 이탈리아 남성이 수차례 구조를 시도했으나 결국 A씨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외국인이 시포 시내를 벗어나는 것은 불법이다. 그러나 현지 여행업체 등은 관광객들이 원할 경우 이들을 시 외곽의 지역으로 데려다주기도 한다고 전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38aabe4b04fb21168c7a6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