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얀 크르키치, ‘제2의 OO’로 살아간다는 것  Goal.com

[골닷컴] 윤진만 기자= 길고긴 여정 끝에 스토크시티에 정착한 보얀 크르키치(28)가 '뉴 메시'로 불린 나날을 떠올렸다. 보얀은 6일 영국공영방송 'BBC'와의 인터뷰에서 ...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