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상으로 병원 응급실을 찾는 환자 가운데 0~4살의 영유아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화상환자 5명 중 3명은 집에서 화상을 입는 것으로 집계됐다.

3일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6년간(2012~2017년) 전국 23개 응급실 화상환자를 분석해보니, 4살 이하 영유아가 전체 화상환자의 1만856명(29.3%)으로 가장 많았다고 밝혔다. 그 다음으로는 20~24살이 2652명(7.1%), 30~34살 2520명(6.8%) 순이었다. 이 기간 총 화상환자는 3만7106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2.8%가 입원, 0.2%가 사망했다. 화상으로 입원한 환자의 비율만 따지면 65살 이상 연령(15.2%)에서 가장 높았다.

화상이 가장 많이 발생하는 장소는 집(66.5%)이었으며, 일상생활 중(61.7%) 많이 발생했다. 화상 사고의 원인은 뜨거운 음식 및 물체, 상시 이용물품, 불 화염, 난방기구, 햇빛 등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끓는 물 등 뜨거운 물체 및 음식(69.5%) 탓에 발생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고, 전기주전자 및 오븐 등 상시 이용물품(11.7%)이 그 다음으로 많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화상원인은 매우 다양하므로 원인별 안전수칙을 꼼꼼히 살펴 숙지하고, 영유아만이 아니라 거동이 어렵거나 평소 약을 복용하는 노약자의 각별한 주의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4f1f7e4b04fb21169981d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