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술로 개발한 첫 정지궤도 위성인 ‘천리안 2A호’가 5일 오전 5시37분(현지시각 4일 오후 5시37분) 남미 프랑스령 기아나우주센터에서 발사됐다. 천리안 2A호는 발사된 지 약 40분만에 지상과 교신에 성공하며 1차 목표인 전이궤도(천이궤도) 안착 사실을 알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날 오전 남미 기아나에 있는 기아나 쿠루우주센터에서 아리안-5 ECA 발사체에 실린 한국의 천리안 2A 위성이 발사 39분 뒤인 오전 6시16분 호주 동가라 지상국과 최초 교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지상과의 교신은 천리안 2A가 1차 목표인 ‘전이궤도’ 진입에 성공했는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수단이다. 전이궤도는 고도 250km에서 3만6000km에 이르는 거대한 타원형 궤도를 뜻한다. 목표 궤도가 낮은 ‘저궤도 위성’이라면 발사체의 힘만으로 자기 궤도를 찾아갈 수 있으나, 천리안처럼 목표 궤도가 높은 위성은 발사체의 힘만으로는 목표 지점까지 도달하기 어렵기 때문에 대개 2단계에 걸쳐 목표 궤도 진입을 꾀한다.  

그 첫 단계가 바로 전이궤도 진입인 것이다. 천리안 2A는 이 전이궤도에서 약 2주간 5차례의 위성엔진분사 등을 시험한 뒤, 이상이 없다고 판단되면 비로소 고도 3만6000km의 본 궤도인 정지궤도 진입을 시도한다. 정지궤도란 인공위성의 공전 주기가 지구의 자전 주기와 같아서 지구에서 바라봤을 때 인공위성이 항상 한 지점에 머물고 있는 것처럼 보이게 만드는 궤도를 뜻한다. 당연히 정지궤도 위성을 쏘아 올리려면 더 높은 기술력이 필요하다.

정지궤도 진입까지 성공하게 되면, 그때부터 천리안 2A호는 한반도 기상관측 등 애초 정해진 임무를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이날 한겨레에 따르면 이상률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부원장은 ”정지궤도 위성을 우리 기술 책임하에 발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천리안 2A호는 천리안 1호보다 관측 채널이 3배 이상 늘었고 해상도와 관측 주기는 각각 4배 이상, 6배 이상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71630e4b0680a7ec9fc66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