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더불어민주당·자유한국당의 ‘예산안 처리 합의‘를 비판하고 ‘선거제도 개편’을 요구하며 단식을 선언했다.

6일 오후, 손 대표는 긴급 비상 의원총회에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을 가리켜 ”양당은 예산안을 처리하겠다는 결의를 철회하고 선거제도 개혁에 나서라”며 ”양당이 한 것은 선거제도 개혁의 거부”라고 밝혔다.

이어 손 대표는 ”그동안 불쏘시개, 마중물, 독배 등 여러가지 이야기를 들으면서도 나름대로 민주주의를 위해 살아왔다”며 ”참담한 심정으로 저 자신을 반성했다. 이제 나를 바칠 때가 됐다. 다 아시다시피 제 나이 70이 넘었다. 제가 무슨 욕심을 갖겠나. 저를 바치겠다”며 단식 선언을 했다.

손 대표는 ”이 시각 이후 모든 개인적, 정치적 일정을 취소한다”며 ”국회 본청 로텐더홀과 아래층 화장실만 왔다갔다 하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선거제도와 예산안은 함께 가야 한다. 함께 갈 때까지 제가 단식하고, 그것이 안 되면 로텐더홀에서 제 목숨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에 이어 정의당 이정미 대표도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이 대표는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열린 야3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 공동 규탄대회에서 ”두 당에게 마지막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남아 있다면 내일까지 24시간을 그냥 보내지 않기를 호소한다. 잘못된 기득권 짬짜미를 일방 강행하려는 의지를 꺾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약속을 관철시키기 위해 비교섭단체인 정의당이 할 수 있는 일이라면 우리를 던지는 일이다. 밀십 야합을 규탄하고, 짬짜미 예산을 국민에게 검증하고, 선거제도를 개혁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목소리를 냈다.

한편 야3당은 로텐더홀 농성을 이어갈 예정이며, 예산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에 불참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9101de4b0bf813ef485f1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