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언 이영자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에 올라와 논란이 된 ‘가족 사기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3일 이영자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공식입장을 내고 ”며칠 전 이영자 오빠와 관련한 제보를 접했다. 사실 여부를 확인한 결과 오빠의 답변으로 이영자는 전혀 관여된 바가 없으며, 합의를 통해 이미 해결된 사안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관계를 확인한 소속사는 당사자들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처음 제보를 받은 분을 통해 이영자 오빠의 주소와 연락처를 모두 상대에 전달했다”며 ”그러나 제보자는 사건 당사자에 대한 모든 정보를 제공했음에도 국민청원을 통해 사건을 공론화했다”고 전했다.

이영자 소속사 측은 ”소속사는 이영자와 함께 해당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살피고, 더 이상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의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영자의 가족으로부터 사기를 당했다”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1997년에 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었는데, 이영자의 오빠와 아버지 등으로부터 과일 야채 코너를 운영하게 해 달라는 부탁을 들었다. 당시 그 가족은 보증금이 없었지만 ‘이영자의 오빠’라는 점을 강조했다”라며 ”이영자도 직접 찾아와 오빠와 아빠를 도와달라고 부탁하는 등 신뢰를 쌓아갔다”고 썼다.

이어 ”신뢰를 쌓아가던 도중 이영자의 오빠가 1억원의 가계수표를 빌려가 도주했다”며 ”이영자에게도 연락해봤지만 적반하장으로 욕을 했다. 이영자의 오빠를 고소한 뒤 이영자와 변호사를 만나 협박조로 3천만원을 받고 고소를 취하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4d054e4b0606a15b6aaa1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