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서울 초집중화와 서열사회

11월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관수동 고시원 화재현장에서 경찰·소방 관계자들이 합동감식을 하고 있다.

최근 18명의 사상자를 낸 서울 고시원 화재사건을 통해 드러났듯이, 고시원은 도저히 집이라고는 볼 수 없을 만큼 주거 조건이 극도로 열악하다. 고시원과 쪽방, 그리고 만화방이나 찜질방 등 다중이용업소와 같은 ‘집 아닌 집’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수에 관한 정확한 통계는 없다. 많게는 228만가구로 추정하지만, 그 수가 많건 적건 이는 우리 사회가 외면해선 안 될 인권 문제로 보는 게 옳다.

함인선 한양대 건축학부 교수는 “왜 고시원은 타워팰리스보다 비싼가?”라는 글에서 타워팰리스의 3.3㎡당 월세는 11만6000원이고 고시원은 13만6000원이라고 했다. 그는 고시원의 ‘존재 이유이자 경쟁력의 원천’을 이렇게 설명한다. “일자리, 정보, 문화, 교류에서 소외되지 않고 짧은 출퇴근 시간이 보장된다면 개인공간이 지옥고(지하방, 옥탑방, 고시원)에 있음은 문제가 아니다. 좋은 입지는 ‘강남’만큼 희소하고 저성장 및 1, 2인 가구 증가로 경쟁은 더욱 가속화될 것이기에 고시원은 당분간 시장지배자일 것이다.”

그렇다. 바로 일자리 접근성이 문제의 핵심이다. ‘집 아닌 집’의 수도권 집중도에 대한 정확한 통계 역시 없지만, 고시원의 80%가 수도권에 몰려 있다는 건 무엇을 말하는가? 수도권의 경제 집중도와 비슷하다는 게 우연일까? 수도권의 경제 집중을 해소하지 않고 이런 ‘신주거난민’의 인권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수도권의 경제 집중 못지않게 문제가 되는 건 대학 집중이다. 대학이라고 해서 다 같은 대학이 아니다. 한국인이 절대적 가치를 부여하는 서열이 가장 철저하게 관철되는 곳이 바로 대학이다. 살벌한 입학전쟁이 벌어지는 서열 높은 대학의 80% 이상이 서울에 몰려 있다. 서울의 서열을 그대로 물려받은 덕분이다. 서울은 이 대학들을 빨대로 이용하면서 지방의 학생과 돈을 빨아들이고 있다. 서울 학생의 35%가량을 점하는 지방 학생들이 주거 문제로 겪어야 하는 고통은 서열에 대한 대가치곤 너무 가혹하다.

경제와 대학만 그런 게 아니다. 정치, 사회, 문화, 미디어 등 전 분야에 걸쳐 지방은 한국의 ‘내부 식민지’다. ‘식민지’라는 말이 듣기에 끔찍하다는 이유로 진실을 외면해선 안 된다. 이는 지역의 문제라기보다는 계급의 문제다. 지방 여론을 지배하는 토호 계급은 서울에 집 하나쯤은 갖고 있기에 내부 식민지 체제에 열 올릴 필요가 없다. 서울의 부동산 가격이 뛰면 원정 투기나 투자에 나서고, 자식들은 서울로 보내 살게 하는데 뭐가 문제란 말인가. 정부가 추진한 대학 정원 감축의 75%가 지방대에서 이뤄졌지만, 지방에서 큰 반발이 나오지 않은 건 “내 자식 서울로 보내면 된다”는 생각 때문이다. 내부 식민지 체제로 인해 죽어나는 건 수도권과 지방의 못사는 사람들일 뿐, 이걸 지역의 문제로 보면 답이 나오질 않는다.

기회균등 사회라는 당위엔 만인이 동의하는 척하지만, 한국은 기회균등을 억압하는 사회다. 어디에 사느냐 하는 것만으로 부와 권력과 사회문화적 기회에 대한 접근성이 결정되는 사회를 당연시하면서 외치는 기회균등은 기만이다. ‘서열 사회’를 내장하고 있는 서울 초집중화는 상대를 눌러야만 내가 이기는 ‘제로섬 게임’을 기반으로 하는 승자 독식 사회의 온상으로 ‘전쟁 같은 삶’을 강요한다. 그런 삶에 공포감을 느끼는 사람들은 출산마저 포기해 ‘악몽’이라던 출산율 1.05명은 올해에 0명대로 떨어질 전망이다.

그런데 정작 놀라운 건 이런 ‘전쟁 같은 삶’과 서울 초집중화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믿는 착각이다.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는 “민주화 이후 한국 사회가 나빠지고 있다는 증거 중의 하나는 수도권으로의 중앙집중화가 더욱 심화되었다는 사실이다”라고 개탄했는데, 이 비극엔 그런 착각도 한몫했다. 이제 와서 지방분권으로 문제를 풀겠다는 것은 불균형 발전의 책임을 회피하는 ‘먹튀’의 가능성이 높다. 마강래 교수의 최근 저서 <지방분권이 지방을 망친다>를 꼭 읽어보시기 바란다.

서울 초집중화 사회에서 학교는 서열 결정의 수단일 뿐 사회적 가치의 함양과는 무관하다. 대학생은 자신이 다니는 대학, 초등학생은 자신이 사는 아파트의 서열을 기준으로 낮은 서열에 속하는 사람을 차별하도록 배우며, 그 배움을 능동적으로 실천한다. 이런 상황에선 0명대의 출산율은 물론 ‘정치의 사유화’에서부터 ‘갑질’에 이르기까지 우리 사회의 주요 문제들을 해결할 수 없다. 서울 초집중화의 슬로건은 “억울하면 출세하라”이기 때문이다.

* 한겨레 신문에 게재된 칼럼입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48066e4b0606a15b685ad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아이폰X' 후속 모델명은 예상과 조금 다를지도 모른다

9월이다. 애플의 신형 아이폰 발표가 임박한 시기다. 올해도 어김없이 다양한 루머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IT전문매체가 ‘아이폰X’의 후속은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5일(현지시간) 나인투파이브맥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아이폰X의 후속으로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액정이 탑재된 5.8인치, 6.5인치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또 아이폰의 신모델은 기존 명명 방식과는 달리 ‘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 전했다.‘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플러스(+)‘라는 이름이 붙을 거라는 예측을 벗어난 것이다. 애플은 지난 2014년 ‘아이폰6’ 그리고 ‘아이폰6+’ 출시 후에는 보다 액정이 큰 모델에는 ‘+’를 붙여 왔다.한편 아이폰XS 등은 오는 12일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9월에 새로 나올 애플 아이폰, 아이패드에 대한 루머를 모아봤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9118eee4b0162f472a7271

배우 정요한이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단편 영화 ‘인연인지‘, ‘오목소녀’ 등에 출연한 배우 정요한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정요한은 유튜버 허챠밍의 영상에도 여러 차례 등장한 바 있다.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트위터 계정에는 지난 26일 정요한의 성폭력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영화배우 겸 미술가라고 밝힌 익명의 여성 A씨는 ”영화배우 정요한으로부터 2010년 강간, 2011년 강제추행 피해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 모임입니다.
피해자의 글을 공유합니다. #metoopic.twitter.com/4gNV17tg6q—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withyou20190226) February 26, 2019 그는 사건 당시 ”정요한과 여러 영화 작업을 해야 했고 지인이 겹쳐있던 상황이었기에 정요한에 대한 고통스러운 기억을 최대한 지우려고 애썼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를 검열했다”라고 털어놨다.A씨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이제야 피해 사실을 밝히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정요한이 강간범이다. 주변인들이 묻어주느라 공론화가 안 되고 있다’라는 트윗을 보고 ”용기를 내야 한다. 더는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A씨는 ”정요한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원했으나 그는 거절의 의사를 밝혀왔다”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이 고발문을 통해 피해자에서 고발자로 위치를 바꿔 맞서 싸우려고 한다. 폐쇄적인 영화계에서 소외될 것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말하지 않고 혼자 고통을 짊어지는 여성이 더 이상 한국 독립영화계에 없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정요한은 A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며 반박에 나섰다. 정요한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6일 2차 입장문을 게시했다. 그는 A씨의 주장과 달리 2010년 5월경 ”상호 소통” 하에 성관계를 맺었으며 강제추행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다.그러면…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 - 아주경제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아주경제[이시각 주요뉴스] 1.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close.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의학과 교수에 대한 추모 물결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