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3일 야당을 중심으로 불거지고 있는 ‘조국 민정수석 경질론’에 대해 ”뇌물을 받아먹거나 한 상황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최근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의 일부 비위가 드러나 논란이 빚어졌는데, 이에 대한 책임을 조 수석한테 묻는 것은 과도하다는 것이 이 대표의 판단이다.

전날 취임 100일을 맞은 이 대표는 국회에서 당 최고위원들과 함께 합동기자회견을 열어 야권이 제기하는 ‘조국 경질론’에 대해 ”야당의 정치적인 행위라고 본다”며 ”사안의 크기만큼 관리자가 책임을 져야 하는데, 사안의 크기로 보면 그렇게 큰 사안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 ”우리 당에서도 선거법 위반 등 불미스러운 일이 보도되는데, 그때마다 제가 매번 책임을 져야 하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는 ”음주운전, 폭행도 있었는데 청와대의 전반적 분위기는 아니고 개인적 일탈이라 봐야 하기 때문에 청와대 내부에서도 기강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당에서도 청와대에 우려를 전하는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율 하락과 관련해서는 ”그동안 (지지율이) 너무 높았다는 생각이 든다”며 ”민생경제가 어려운 것이 큰 요인이고, 최근에 있었던 여러 논란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관련 논란에 대해서는 ”수사 과정에서 많은 얘기가 나왔는데 저도 어떻게 보면 혼란스럽다”며 ”다만 문준용씨 건은 다 끝난 일로, 허위로 분명히 밝혀진 사안을 재론하는 것처럼 언론이 보도하고 있는데 이미 종료된 사안을 자꾸 거론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언급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4e5a3e4b04fb2116981b4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