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일, MBC 예능 ‘궁민남편’에 출연한 권오중은 자신의 가족사를 털어놨다. 그는 별다른 취미 없이 가족에게 집중하는 삶을 살고 있다는 이야기를 꺼내며 그럴 수밖에 없는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그간 주말 스케줄을 모두 비우고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특히 가족에게 직접 만든 요리를 해주기 위해 각종 요리 자격증을 취득함은 물론 자전거를 타지 못하는 아들을 위해 함께 2인용 자전거를 타며 오붓한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그가 가족, 특히 아들에게 헌신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었다. 바로 그의 아들이 희귀병을 앓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는 자신의 아들에 대해 ”우리 아들은 평범하게 태어나지 않았다. 우리 나라에는 한 명이고, 전 세계에서는 열 다섯 명이라는데 그 케이스와 또 다르다”고 설명한뒤 ”특별한 아이를 키우고 있다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권오중은 이어 ”아이가 워낙 허약했다. 병원에 갔더니 건강 요법을 해야 한다고 하더라. 유기농을 먹이고 시중에 파는 것을 먹이면 안 된다고 하더라. 갑자기 먹일 것이 없어서 그때부터 요리를 하게 됐다. 지금은 나아져서 아무거나 잘 먹고 있다”며 요리를 배운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4f408e4b0a173c02492b9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