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손태영이 멜론뮤직어워드에 자녀와 조카를 데려와 가수석에 앉혔다는 ‘특혜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그룹 블랙핑크의 담요까지 사용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되자 해명에 나섰다.

손태영은 지난 1일, 아들과 조카와 함께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뮤직어워드(MMA)에 참석했다. 이날 손태영은 시상자로 이 자리에 온 것이었는데, 한 팬이 직접 현장을 촬영한 ‘직캠’ 영상에서 손태영의 자녀와 조카는 가수들의 좌석에 앉아 있었다.

손태영은 이에 대해 ”주최 측으로부터 그 자리를 안내받아, 아이들은 엄마의 시상 장면만 보고 바로 내려왔다”며 ”늦은 시간에 행사를 가게 돼 아이와 동행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해명 후에는 손태영의 자녀와 조카가 블랙핑크의 담요를 덮기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손태영 측은 ”담요를 준 분은 현장 작가였다. 작가님이 블랙핑크 멤버 중 한 분이 담요를 잃어버렸다고 해서 찾아달라는 요청에 전해드렸다”며 ”아이들이 함께 찍힌 이유는 작가님이 손태영씨의 시상이 끝난 뒤 아이들을 데리고 나올 때 블랙핑크 분께 담요를 건네드렸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손태영 측은 ”짧은 순간이었다고 해도 가수, 팬들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의혹은 금방 사그러들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 일부 팬들은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는 방탄소년단이 무대를 진행하는 20분 남짓 가수석에 앉아 있었으며 정작 손태영이 시상을 할 때는 자리에 없었다”며 그 증거로 ‘직캠’ 영상을 들었다.

이에 대해 손태영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499a1e4b0a173c02449d5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