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산이가 소속사 브랜뉴뮤직 콘서트에서 자신에게 야유를 하는 관객들을 상대로 ‘정신병’ 발언을 해 소속사 대표 라이머가 사과했다.

브랜뉴뮤직은 소속 아티스트들이 무대에 서는 ‘브랜뉴이어 2018 콘서트’를 2일 서울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었다. 

산이는 일부 관객이 자신의 무대 때 야유를 보내자, 최근의 페미니즘 발언 논란을 의식한 듯 ”여러분 내가 싫으냐, 나는 여러분들이 좋다, 왜 싫어하나, 여러분을 사랑으로 대하겠다”고 했다. 

이후에도 일부 관객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산이에게 인형을 던지기도 했다. 산이는 ”여기 오신 워마드, 메갈 너희들에게 한마디 해주고 싶은 건 ‘아이 돈트 기브 어 X(I Don’t give a fuxx)’ 워마드 NO, 페미니스트 NO, 너희 정신병”이라고 발언했다. 

산이의 발언의 수위가 세질수록 일부 관객들의 반발도 거셌다. 산이는 ”‘산이야 추하다’ 이런거 적힌 것 던지는 분들, 네가 나를 존중하지 않는데 나도 존중할 필요는 없다. 여러분이 이렇게 비매너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했다. 

이어 ”여러분이 돈을 주고 음식점에 갔다고 해서 깽판을 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며 ”인격적으로 아티스트의 마인드에 대해 갑질하지 않는 멋진 팬문화가 만들어졌으면 좋겠다. 이런 거 아무리 공격해도 하나도 관심없다. 너희가 아무리 뭐라고 해도 나는 정상적인 여자를 지지한다”고 했다. 

산이가 무대 위에서 퇴장하자 객석에서는 ‘사과해’라는 외침이 계속 됐다. 브랜뉴뮤직 대표인 라이머가 무대에 올라 ”기분이 나빴던 분들이 있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리겠다”며 ”브랜뉴뮤직 아티스트는 다 생각이 다르다. 각자 자신들의 생각이 있을 수 있고 신념과 소신이 있을 수 있다. 그들의 생각을 소중하게 지켜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 음악과 사상이 달라도 우리는 다 하나다”고 했다. 

산이는 최근 페미니즘과 관련해 SNS 발언을 하면서 이슈의 중심에 서있다. 지난 11월 16일 공개한 ‘페미니스트’ 가사가 페미니즘을 비하했다는 논란이 일자 ‘자기가 페미니스트라고 말하고 다니는 남성들을 비꼰 것’이라는 해명을 내놓기도 했다.

한편 공연 후 다음날인 3일까지 논란이 계속 되는 가운데 브랜뉴뮤직 측은 취재진의 연락을 받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그 가운데 산이는 공연 직후 트위터에 신곡의 제목으로 보이는 ‘웅앵웅’ 발표를 예고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48f30e4b0a173c02447fa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