섣불리 승부를 예측하기 힘든 경기였다. 그러나 잔류의 간절함은 그 어느 때보다 컸던 모양이다. 부산 아이파크와의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3-1 역전승을 거둔 FC서울의 이야기다.

6일 저녁 7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는 부산과 서울의 2018 KEB 하나은행 K리그 승강 플레이오프 1차전 경기가 열렸다.

이날 골 맛을 먼저 본 것은 부산이었다. 호물로의 중거리 슈팅이 서울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다급해진 서울은 적극적으로 공격에 나섰으나, 쉽사리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그리고 전반 43분, 분위기를 역전시킬 일이 일어났다. 윤주태에게 깊은 태클을 한 권진영이 경고누적으로 퇴장을 당한 것이다. 이에 부산은 한 골을 앞선 상태에서 수적 열세에 놓이게 됐다.

이에 부산은 후반 들어 김현성을 빼고 이청웅을 투입해 수비를 보강했으나, 후반 14분 조영욱의 동점골이 터졌다. 분위기를 탄 서울은 공세를 강화했고, 후반 33분 고요한의 발끝에서 결승골이 된 역전골이 나왔다.

끝이 아니었다. 역전에 성공한 후반 43분, 정현철이 코너킥 상황에서 헤딩 쐐기골을 뽑으며 3-1 완승을 거뒀다.

한편 이날 경기 승리로 서울은 1부 잔류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합산 득실이 같을 경우 원정 다득점 원칙이 적용되며, 서울은 원정 3골을 확보해 보다 편안한 마음으로 홈에서 펼쳐질 2차전에 임할 수 있게 됐다.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은 오는 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된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91a41e4b069028dc71b4d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