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이 8일 발생한 강릉선 KTX 서울행 열차의 이탈 사고에 대해 기온 급강하에 따른 선로 이상이 원인으로 보인다는 진단을 내놓았다.

오영식 코레일 사장은 이날 오후 강릉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온이 급강하할 경우 선로 부분에 이상이 발생할 수 있을 것으로 우려했었다”며 “평상시 이를 대비해 겨울철 예방 점검을 꾸준히 해왔지만 문제가 생긴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사고 현장 부근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4도를 기록했다.

다만 오 사장은 강릉선 KTX 노선인 진부역 인근도 기온이 급강하했는데 정상 운영되고 있는 점, 일각에서 제기된 선로전환기의 결함 의혹 등에 대해서는 “한국철도조사기관을 포함한 국토부 등의 엄밀한 협의로 분석해봐야 정확하게 말할 수 있다”며 말을 아꼈다.

오 사장은 “선로전환기는 선로 점검 대상 중 1순위로 주단위 실시하고 있다”며 “지난주까지도 주요 선로전환기를 포함해 일제점검을 완료하고 이상이 없는 것으로 보고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열차 기관사로부터 별도의 내용을 묻거나 진술한 것을 들은 것이 없다. 피해규모 역시 금액을 환산해 이야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오 사장은 “예전과 같은 열차였다면 전복됐을 수도 있었지만 이를 예방하기 위해 객차를 서로 연결해놨기 때문에 인명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구조설계 측에서 볼 때 높은 안전성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오송역 사고 등 열차에 대한 국민의 우려와 걱정이 많은 것을 알고 있는데 이렇게 큰 사고가 발생해 송구스럽다”며 “이런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차량 유지보수의 품질과 기술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0b841ae4b035a7bf5b706a

댓글 없음: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