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차일디시 감비노가 2019 그래미 어워드서 올해의 노래상을 수상하다(전체 수상 결과)

10일 오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드가 화려한 막을 내렸다. 

그래미 어워드서 대상에 해당하는 올해의 앨범상은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의 ‘Golden Hour’, 올해의 레코드상과 올해의 노래상은 ‘This is America’를 부른 래퍼 차일디시 감비노에게 돌아갔다. 

방탄소년단의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LOVE YOURSELF 轉 Tear) 앨범을 디자인해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부문 후보에 오른 이두희 허스키폭스 대표는 아쉽게 수상이 불발됐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한국 가수 최초로 시상에 나섰으며, 싱어송라이터 H.E.R.에게 베스트 R&B 앨범상을 건넸다. 

아래는 2019 그래미 어워드 수상 결과.

올해의 앨범: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 - ‘Golden Hour’

올해의 레코드: 차일디시 감비노 - ‘This is America’

올해의 노래: 차일디시 감비노 - ‘This is America’

올해의 신인: 두아 리파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 레이디가가 - ‘Joanne (Where Do You Think You’re Goin’?)′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레이디가가&브래들리 쿠퍼 - ‘Shallow’

베스트 트레디셔널 팝 보컬 앨범: 윌리 넬슨 - ‘My Way’

베스트 팝 보컬 앨범: 아리아나 그란데 - ‘Sweetener’

베스트 댄스 레코딩: 실크 시티&두아 리파 - ‘Electricity’

베스트 댄스/일렉트로닉 앨범: 저스티스 - ‘Woman Worldwide’

베스트 컨템퍼러리 인스트루멘탈 앨범: 스티브 게드 밴드

베스트 락 퍼포먼스: 크리스 코넬 - ‘When Bad Does Good’

베스트 메탈 퍼포먼스: 하이 온 파이어 - ‘Electric Messiah’

베스트 락 송: 잭 안토노프&애니 클락 - ‘Masseduction’

베스트 락 앨범: 그레타 반 플릿 - ‘From the Fires’

베스트 얼터너티브 뮤직 앨범: 벡 - ‘Colors’

베스트 R&B 퍼포먼스:  H.E.R. - ‘Best Part’

베스트 트레디셔널 R&B 퍼포먼스: 리온 브릿지스 - ‘Bet Ain’t Worth the Hand’, PJ 모턴 - ‘How Deep Is Your Love’

베스트 R&B 송: 러런스 돕슨, 조엘 제임스, 엘라 메이, 디종 맥팔레인 - ‘Boo’d Up’

베스트 어반 컨템퍼러리 앨범: 더 카터스 - ‘Everything Is Love’

베스트 R&B 앨범 - H.E.R. - ‘H.E.R.’

베스트 랩 퍼포먼스: 켄드릭 라마, 제이 락, 퓨처, 제임스 블레이크 - ‘King’s Dead’, 앤더슨 팩 - ’Bubblin″

베스트 랩/성 퍼포먼스: 차일디시 감비노 - ‘This Is America’

베스트 랩 송: 오브리 그레이엄, 데이번 잭슨, 브록 콜산, 론 라투어, 매튜 사뮤엘스, 노아 셰빕 - ‘God’s Plan’

베스트 랩 앨범: 카디 비 - ‘Invasion of Privacy’

베스트 컨트리 솔로 퍼포먼스: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 - ‘Butterflies’

베스트 컨트리 듀오/그룹 퍼포먼스: 댄 앤 셰이 - ‘Tequila’

베스트 컨트리 송: 루크 레이어드, 셰인 맥아날리,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 - ‘Space Cowboy’

베스트 컨트리 앨범: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 - ’Golden Hour

베스트 뉴에이지 앨범: 오피움 문 - ‘Opium Moon’

베스트 임프로바이즈드 재즈 솔로: 존 다버사 - ‘Don’t Fence Me In’

베스트 재즈 보컬 앨범: 세실 맥로린 살반트 - ‘The Window’

베스트 재즈 인스트루멘탈 앨범: 더 웨인 쇼터 콰르텟 - ‘Emanon’

베스트 라지 재즈 앙상블 앨범: 존 다버사 빅밴드 - ‘American Dreamers: Voices of Hope, Music of Freedom’

베스트 라틴 재즈 앨범: 다프니스 프리에토 빅밴드 - ‘Back to the Sunset’

베스트 가스펠 퍼포먼스/송: 토리 켈리 - ‘Never Alone’

베스트 컨템퍼러리 크리스천 뮤직 퍼포먼스/송: 로렌 데이글 - ‘You Say’

베스트 가스펠 앨범: 토리 켈리 - ‘Hiding Place’

베스트 컨템퍼러리 크리스천 뮤직 앨범: 로렌 데이글 - ‘Look Up Child’

베스트 루츠 가스펠 앨범: 제이슨 크랩 - ‘Unexpected’

베스트 라틴 팝 앨범: 클라우디아 브랜트 - ‘Sincera’

베스트 라틴 락, 어반, 얼터너티브 앨범: 조에 - ‘Aztlán’

베스트 리저널 멕시칸 뮤직 앨범: 루이스 미구엘 - ‘¡México Por Siempre!’

베스트 트로피컬 라틴 앨범: 스패니시 할렘 오케스트라 - ‘Anniversary’

베스트 아메리칸 루츠 퍼포먼스: 브랜디 칼라일 - ‘The Joke’

베스트 아메리칸 루츠 송: 브랜디 칼라일 - ‘The Joke’

베스트 아메리카나 앨범: 브랜디 칼라일 - ‘By the Way, I Forgive You’

베스트 블루그래스 앨범: 더 트래블린 맥코리스 - ‘The Travelin’ McCourys’

베스트 트레디셔널 블루스 앨범: 버디 가이 - ‘The Blues Is Alive and Well’

베스트 컨템퍼러리 블루스 앨범: 판타스틱 네그리토 - ‘Please Don’t Be Dead’

베스트 포크 앨범: 펀치 브러더스 - ‘All Ashore’

베스트 리저널 루츠 뮤직 앨범: 칼라니 페아 - ‘No ‘Ane’I’

베스트 레게 앨범: 스팅 & 섀기 - ’44/876′

베스트 월드 뮤직 앨범: 소웨토 가스펠 콰이어 - ‘Freedom’

베스트 칠드런스 앨범: 루시 칼렌타리 & 재즈 캣츠 - ‘All The Sounds’

베스트 스포큰 월드 앨범: 지미 카터 - ‘Faith - A Journey for All’

베스트 코미디 앨범: 데이브 샤펠 - ‘Equanimity & The Bird Revelation’

베스트 뮤지컬 씨어터 앨범: ‘밴드 비지트’

베스트 컴필레이션 사운드트랙 포 비주얼 미디어: ‘위대한 쇼맨’

베스트 스코어 사운드트랙 포 비주얼 미디어: 루드윅 고란슨 - ‘Black Panther’

베스트 송 리튼 포 비주얼 미디어: 레이디가가, 브래들리 쿠퍼 - ‘Shallow’

베스트 인스트루멘탈 컴포지션: 테렌스 블랜차드 - ‘Blut Und Boden (Blood And Soul)’

베스트 어레인지먼트 (인스트루멘탈/아카펠라): 존 다버사 빅 밴드 - ‘Stars and Stripes Forever’

베스트 어레인지먼트 (인스트루멘탈/보컬): 랜디 왈드먼 - ‘Spiderman Theme’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St. 빈센트 - ‘Masseduction’

베스트 박스드, 스페셜 리미티드 에디션 패키지: 위어드 알 얀코빅 - ‘Squeeze Box: The Complete Works of “Weird Al” Yankovic’

베스트 앨범 노츠: ‘Voices of Mississippi: Artists And Musicians Documented by William Ferris’

베스트 히스토리컬 앨범: ‘Voices of Mississippi: Artists And Musicians Documented by William Ferris’

베스트 엔지니어드 앨범 (논 클래식): 벡 - ‘Colors’

올해의 프로듀서 (논 클래식): 퍼렐 윌리엄스 

베스트 리믹스드 레코딩: 하임 - ‘Walking Away (Mura Masa Remix)’

베스트 이머시브 오디오 앨범: 알란 파슨스 프로젝트 - ‘Eye In the Sky - 35th Anniversary Edition’

베스트 엔지니어드 앨범 (클래식): 앤드리스 넬슨스 &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 - ‘Shostakovich: Symphonies Nos. 4 & 11’

올해의 프로듀서 (클래식): 플랜튼 알스퍼

베스트 오케스트라 퍼포먼스: 앤드리스 넬슨스 & 보스턴 심포니 오케스트라 - ‘Shostakovich: Symphonies Nos. 4 & 11’

베스트 오페라 레코딩: 산타페 오페라 오케스트라 - ‘Bates: The (R)evolution of Steve Jobs’

베스트 코랄 퍼포먼스: 도리스 홀-굴라티, 레베카 해리스, 알렌 러스코, 로렌조 라발, 맨디 울먼 - ‘McLoskey: Zealot Canticles’

베스트 챔버 뮤직/스몰 앙상블 퍼포먼스: 로리 앤더슨, 크로노스 콰르텟 - ‘Anderson, Laurie: Landfall’

베스트 클래식 인스트루멘탈 솔로: 시애틀 심포니 - ‘Kernis: Violin Concerto’

베스트 클래식 솔로 보컬 앨범: 카림 설리먼 - ‘Songs of Orpheus – Monteverdi, Caccini, D’India & Landi’

베스트 클래식 컴펜디움: 조앤 팔레타: Fuchs: Piano Concerto ‘Spiritualist’; Poems of Life; Glacier; Rush’

베스트 컨템퍼러리 클래식 컴포지션: 애런 제이 커니스 - ‘Kernis: Violin Concerto’

베스트 뮤직비디오: 차일디시 감비노 - ‘This Is America’

베스트 뮤직 필름: ‘퀸시’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grammy-awards_kr_5c612af7e4b0eec79b255375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아이폰X' 후속 모델명은 예상과 조금 다를지도 모른다

9월이다. 애플의 신형 아이폰 발표가 임박한 시기다. 올해도 어김없이 다양한 루머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IT전문매체가 ‘아이폰X’의 후속은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5일(현지시간) 나인투파이브맥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아이폰X의 후속으로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액정이 탑재된 5.8인치, 6.5인치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또 아이폰의 신모델은 기존 명명 방식과는 달리 ‘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 전했다.‘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플러스(+)‘라는 이름이 붙을 거라는 예측을 벗어난 것이다. 애플은 지난 2014년 ‘아이폰6’ 그리고 ‘아이폰6+’ 출시 후에는 보다 액정이 큰 모델에는 ‘+’를 붙여 왔다.한편 아이폰XS 등은 오는 12일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9월에 새로 나올 애플 아이폰, 아이패드에 대한 루머를 모아봤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9118eee4b0162f472a7271

배우 정요한이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단편 영화 ‘인연인지‘, ‘오목소녀’ 등에 출연한 배우 정요한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정요한은 유튜버 허챠밍의 영상에도 여러 차례 등장한 바 있다.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트위터 계정에는 지난 26일 정요한의 성폭력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영화배우 겸 미술가라고 밝힌 익명의 여성 A씨는 ”영화배우 정요한으로부터 2010년 강간, 2011년 강제추행 피해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 모임입니다.
피해자의 글을 공유합니다. #metoopic.twitter.com/4gNV17tg6q—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withyou20190226) February 26, 2019 그는 사건 당시 ”정요한과 여러 영화 작업을 해야 했고 지인이 겹쳐있던 상황이었기에 정요한에 대한 고통스러운 기억을 최대한 지우려고 애썼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를 검열했다”라고 털어놨다.A씨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이제야 피해 사실을 밝히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정요한이 강간범이다. 주변인들이 묻어주느라 공론화가 안 되고 있다’라는 트윗을 보고 ”용기를 내야 한다. 더는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A씨는 ”정요한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원했으나 그는 거절의 의사를 밝혀왔다”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이 고발문을 통해 피해자에서 고발자로 위치를 바꿔 맞서 싸우려고 한다. 폐쇄적인 영화계에서 소외될 것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말하지 않고 혼자 고통을 짊어지는 여성이 더 이상 한국 독립영화계에 없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정요한은 A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며 반박에 나섰다. 정요한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6일 2차 입장문을 게시했다. 그는 A씨의 주장과 달리 2010년 5월경 ”상호 소통” 하에 성관계를 맺었으며 강제추행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다.그러면…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 - 아주경제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아주경제[이시각 주요뉴스] 1.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close.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의학과 교수에 대한 추모 물결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