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홍준표, 오세훈의 보이콧 가운데 황교안 홀로 자유한국당 당대표 선거 치러질까?

자유한국당 전당대회가 안갯 속을 걷고 있다.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자유한국당 전당대회와 겹치며 당대표 출마자 일부가 일정 변경을 요구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측은 전대 일정을 예정대로 강행하기로 결정했기 때문이다.

 



문제는 지난 6일에 불거졌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의 날짜와 장소를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국정연설(State of the Union; SOTU) 도중 ”아직 많은 일이 남아있지만, 김정은과 나의 관계는 좋다”며 ”김 위원장과 나는 2월27일과 28일에 베트남에서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이 발표로 자유한국당이 혼란에 빠졌다.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개최 예정일이 27일이었기 때문에 북미정상회담 일정과 정확히 겹쳤다. 이렇게 되면 세간의 관심사가 북미정상회담으로 쏠리게 될 게 뻔하고 자유한국당 전당대회는 주목받지 못하고 조용히 치러질 가능성이 높다.

이 때문에 당대표 출마의사를 밝힌 홍준표 전 대표, 주호영 의원 등은 전당대회 연기를 요청했다. 정상회담 일정 발표 당일에는 자유한국당 박관용 선거관리위원장도 ”이런 사태가 벌어졌으나 (전당대회를) 연기해야 하는지 논의는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요청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자유한국당 선관위는 8일, ”전당대회는 정해진 일정대로 진행할 것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며 전당대회 일정에 변경이 없음을 못박았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도 ”미·북 정상회담을 한다고 해서 제1 야당이 공당으로서 날짜를 변경할 이유가 없다”며 선관위의 전당대회 일정 강행 결정을 수용했다. 요청이 묵살된 셈이다.

반응은 곧바로 나왔다. 홍준표, 오세훈, 심재철, 안상수, 정우택, 주호영 등 6명은 같은 날 바로 ”개최 시기와 경선룰을 조정하지 않으면 전당대회를 전면 보이콧하기로 했다” 공동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입장문을 통해 “이번 전대를 당을 부활시키는 기회로 만들기보다 특정인을 옹립하려는 절차로만 밀어붙이는 모습에 반대할 수밖에 없다”며 “당 선거관리위원회는 전대 출마 후보자들과 사전에 룰 미팅 한번 없이 일방적으로 경선룰을 결정하는 불공정하고 반민주적인 행태로 일관했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전 대표도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언제는 흥행을 위해서 원칙까지 바꾸며 책임당원 자격을 부여 하더니 이제와서는 공당의 원칙 운운 하면서 전대를 강행하겠다고 하는 것을 보노라면 참 어이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홍준표는 다음날인 9일에도 페이스북에 ”당이 하나가 될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세갈래로 재분열 하는 계기로 만들어 버릴수 있는 조치가 참으로 이해하기 어렵다. 문정권의 의도대로 당이 끌려가는 모습을 보니 당의 미래가 암담하여 드리는 말씀”이라며 ”이대로 전대가 진행 된다면 화합 전대가 아니라 배박,구박의 친목대회가 될 뿐”이라고 덧붙였다.

홍준표의 비판은 10일에도 계속됐다. 그는 황교안을 정확히 겨냥하며 ”아쉬운 것은 이미 철 지난 공안검사의 시대가 시대를 역류하여 다시 우리당에서 시작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은 ”나라와 국민을 위해서 현실 정치로 다시 돌아 왔고, 그 마지막 헌신을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는 말씀으로 이를 대신 하고자 한다”며 각오를 밝혔다.

출마자 8명 중 6명이 보이콧하고 있는 전당대회이지만 아직 끝난 건 아니다. 황교안 전 총리와 김진태 의원은 예정대로 출마한다. 김진태 의원은 홍준표 대표 등을 겨냥해 ”전당대회 보이콧? 그만 징징거리고 들어오기 바란다. 할만큼 했다. 들어와서 제대로 경쟁해 보자. 이제와서 이렇게 빠지면 제일 서운한 사람이 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진태는 ”특정인을 위한 룰이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2년전 대선경선때 홍준표 한사람을 위해 룰을 정한 적은 있었다. 난 그것도 참고 견딘 사람”이라며 비판했다.

한편, 전당대회 빅3(황교안, 오세훈, 홍준표) 중 2명이 전대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진퇴양난에 빠졌다. 지금에 와서 전당대회 일정 연기 요청을 받아들이면 한번 결정한 것을 번복하게 된다. 만약 일정연기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고 이대로 주자들이 경선에 참가하지 않을 경우 반쪽도 안되는 전당대회를 치르게 된다. 어느 쪽을 결정해도 진통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5f8918e4b0f9e1b17ddcd5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아이폰X' 후속 모델명은 예상과 조금 다를지도 모른다

9월이다. 애플의 신형 아이폰 발표가 임박한 시기다. 올해도 어김없이 다양한 루머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IT전문매체가 ‘아이폰X’의 후속은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5일(현지시간) 나인투파이브맥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아이폰X의 후속으로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액정이 탑재된 5.8인치, 6.5인치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또 아이폰의 신모델은 기존 명명 방식과는 달리 ‘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 전했다.‘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플러스(+)‘라는 이름이 붙을 거라는 예측을 벗어난 것이다. 애플은 지난 2014년 ‘아이폰6’ 그리고 ‘아이폰6+’ 출시 후에는 보다 액정이 큰 모델에는 ‘+’를 붙여 왔다.한편 아이폰XS 등은 오는 12일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9월에 새로 나올 애플 아이폰, 아이패드에 대한 루머를 모아봤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9118eee4b0162f472a7271

배우 정요한이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단편 영화 ‘인연인지‘, ‘오목소녀’ 등에 출연한 배우 정요한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정요한은 유튜버 허챠밍의 영상에도 여러 차례 등장한 바 있다.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트위터 계정에는 지난 26일 정요한의 성폭력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영화배우 겸 미술가라고 밝힌 익명의 여성 A씨는 ”영화배우 정요한으로부터 2010년 강간, 2011년 강제추행 피해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 모임입니다.
피해자의 글을 공유합니다. #metoopic.twitter.com/4gNV17tg6q—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withyou20190226) February 26, 2019 그는 사건 당시 ”정요한과 여러 영화 작업을 해야 했고 지인이 겹쳐있던 상황이었기에 정요한에 대한 고통스러운 기억을 최대한 지우려고 애썼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를 검열했다”라고 털어놨다.A씨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이제야 피해 사실을 밝히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정요한이 강간범이다. 주변인들이 묻어주느라 공론화가 안 되고 있다’라는 트윗을 보고 ”용기를 내야 한다. 더는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A씨는 ”정요한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원했으나 그는 거절의 의사를 밝혀왔다”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이 고발문을 통해 피해자에서 고발자로 위치를 바꿔 맞서 싸우려고 한다. 폐쇄적인 영화계에서 소외될 것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말하지 않고 혼자 고통을 짊어지는 여성이 더 이상 한국 독립영화계에 없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정요한은 A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며 반박에 나섰다. 정요한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6일 2차 입장문을 게시했다. 그는 A씨의 주장과 달리 2010년 5월경 ”상호 소통” 하에 성관계를 맺었으며 강제추행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다.그러면…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 - 아주경제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아주경제[이시각 주요뉴스] 1.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close.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의학과 교수에 대한 추모 물결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