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막판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프리미어 리그 현 상황

탱탱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재미가 막판까지 좀처럼 끊기질 않는다. 내년 UEFA 챔피언스 리그에 나갈 ‘강팀’은 누구고 1위는 누구인가? 리그 막판까지 순위를 확정할 수 없는 싸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시즌을 살펴보자. 지난 2017-18 시즌 맨시티의 1위는 리그 중반부터 너무 확실해서 김이 바졌다. 최종 승점 100점으로 2위와 19점 차이가 났다. 그 전 2016-17시즌 2위 토트넘과 1위 첼시의 최종 승점 차는 7점이었다. 

올해는 3~4경기씩 남은 막바지에 1, 2위의 승점 차가 2점이다.

현재 스탠딩 상 1위인 리버풀이 35경기까지 승점 88점(승리 3점, 무승부 1점으로 38경기 총점을 합산)을 챙겼다. 

34경기 승점 86점인 2위 맨체스터 시티가 모자란 경기 수를 채워 이긴다면 89점으로 1위에 올라선다. 

그런데, 두둥! 맨시티의 다음 적수가 누구냐면 맨체스터 앙숙 형제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다. 

전통의 맨유를 이기고 1위 자리를 탈환할 것인가? 리버풀 팬들은 맨유에 모든 기대를 걸었다.

맨유가 이번 시즌 약체이기는 하지만 한방이 있는 젊은 팀이라며, 맨유를 응원했다. 그러나 그 기대는 지난 21일 산산조각이 났다. 

맨유가 에버튼에 4대 0으로 진 것. 진 게 문제가 아니다. 팀의 꼴을 보니 경기 운영이 엉망진창이라는 게 문제였다. 에버튼에게 진 맨유 팬들도 울고 맨유가 맨시티를 잡아주길 간절하게 바랐던 리버풀 팬들도 울었다. 

그럼 남은 경기에는 누가 있느냐? 맨시티에게 남은 경기의 적수는 아래와 같다. 리버풀 팬의 한을 풀기 위해서는 맨시티가 맨유, 번리, 레스터 시티, 브라이튼과의 4경기 중 한 번은 져야 한다. 참고로 맨시티는 최근 5경기 전승의 호조를 달리고 있다. 

맨유는 최근 5경기 1승 2무 2패. 레스터 시티는 2승 2무 1패다. 최근 경기력만 보면 리버풀 팬은 상승세인 레스터 시티가 맨시티를 꺾어주길 바라야 한다. 

맨유 : 맨시티 = 4월 25일 4시 (이하 우리시간)  

번리 : 맨시티 = 4월 28일 10시 5분

맨시티 : 레스터시티 = 5월 7일 4시

브라이튼 : 맨시티 = 5월 12일 11시

리버풀이 원을 풀려면, 맨유와 레스터 시티가 분발하는 것만으로는 안 된다. 일단 리버풀은 아래 경기를 모두 이겨야 한다. 

리버풀 : 허더스필즈 = 4월 27일

뉴캐슬 : 리버풀 = 5월 5일

리버풀 : 울버햄튼 = 5월 12일

챔피언스 리그 직행 티켓이 4위를 둔 경쟁은 더 치열하다.

3위 토트넘(67점)부터 6위 맨유(64점)까지 3점 구간에 4팀이 모여있다. 토트넘이 맨시티에게, 첼시가 리버풀에게, 맨유가 맨시티에게 나란히 패하며 아스널이 3위로 날아 올라갈 호기를 잡은 듯 했지만, 크리스털 팰리스에게 3대2로 지며 챔스 커트라인에 머물렀다. 

앞으로 현재 3위인 토트넘에게 남은 상대는 브라이튼, 웨스트햄, 본머스, 에버튼이다. 

울버햄튼, 레스터시티, 브라이튼, 번리가 아스널을 기다리고 있다. 아스널과 동점인 첼시 앞에는 번리, 맨유, 왓포드, 레스터 시티가 기다리고 있다. 

이번 시즌의 큰 기쁨은 5월 12일 38번째 매치데이까지 계속될 전망이다. 

박세회 sehoi.park@huffpost.kr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bd75efe4b06605e3f08b28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아이폰X' 후속 모델명은 예상과 조금 다를지도 모른다

9월이다. 애플의 신형 아이폰 발표가 임박한 시기다. 올해도 어김없이 다양한 루머가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IT전문매체가 ‘아이폰X’의 후속은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는 보도를 내놨다.5일(현지시간) 나인투파이브맥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아이폰X의 후속으로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액정이 탑재된 5.8인치, 6.5인치 제품이 출시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또 아이폰의 신모델은 기존 명명 방식과는 달리 ‘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맥스’가 될 것이라 전했다.‘아이폰XS’ 그리고 ‘아이폰XS 플러스(+)‘라는 이름이 붙을 거라는 예측을 벗어난 것이다. 애플은 지난 2014년 ‘아이폰6’ 그리고 ‘아이폰6+’ 출시 후에는 보다 액정이 큰 모델에는 ‘+’를 붙여 왔다.한편 아이폰XS 등은 오는 12일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9월에 새로 나올 애플 아이폰, 아이패드에 대한 루머를 모아봤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b9118eee4b0162f472a7271

배우 정요한이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단편 영화 ‘인연인지‘, ‘오목소녀’ 등에 출연한 배우 정요한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정요한은 유튜버 허챠밍의 영상에도 여러 차례 등장한 바 있다.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트위터 계정에는 지난 26일 정요한의 성폭력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영화배우 겸 미술가라고 밝힌 익명의 여성 A씨는 ”영화배우 정요한으로부터 2010년 강간, 2011년 강제추행 피해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 모임입니다.
피해자의 글을 공유합니다. #metoopic.twitter.com/4gNV17tg6q—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withyou20190226) February 26, 2019 그는 사건 당시 ”정요한과 여러 영화 작업을 해야 했고 지인이 겹쳐있던 상황이었기에 정요한에 대한 고통스러운 기억을 최대한 지우려고 애썼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를 검열했다”라고 털어놨다.A씨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이제야 피해 사실을 밝히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정요한이 강간범이다. 주변인들이 묻어주느라 공론화가 안 되고 있다’라는 트윗을 보고 ”용기를 내야 한다. 더는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A씨는 ”정요한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원했으나 그는 거절의 의사를 밝혀왔다”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이 고발문을 통해 피해자에서 고발자로 위치를 바꿔 맞서 싸우려고 한다. 폐쇄적인 영화계에서 소외될 것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말하지 않고 혼자 고통을 짊어지는 여성이 더 이상 한국 독립영화계에 없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정요한은 A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며 반박에 나섰다. 정요한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6일 2차 입장문을 게시했다. 그는 A씨의 주장과 달리 2010년 5월경 ”상호 소통” 하에 성관계를 맺었으며 강제추행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다.그러면…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 - 아주경제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아주경제[이시각 주요뉴스] 1.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close.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의학과 교수에 대한 추모 물결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