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민갑룡 경찰청장은 대림동 여성 경찰관에게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대림동 경찰 폭행’ 영상과 관련해 ”남경, 여경 할 것 없이 현장 경찰관들은 나무랄 데 없이 잘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21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침착하고 지적인 현장 경찰 대응에 대해 경찰을 대표해 감사를 표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민 청장은 ”취객들을 이성적인 자제력으로 적절하게 조치한다는 것은 매우 어렵다”면서 ”출동한 경찰관들은 비례의 원칙과 적법한 절차에 따라 나름대로 경찰의 본분을 지켜가면서 했다”고 평했다.

민 청장은 ”여경은 물러선 게 아니라 지원 요청도 하고 현장에서 피의자를 제압하는 조치를 했다”며 ”여경께서 심신의 충격이 있다고 들었는데 힘내고 용기 잃지 말고 현장으로 돌아오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경찰공무원 채용시 남녀 체력검정 기준이 다르다는 지적에 대해 ”개혁위원회에서 논의를 하고 있으며 연구용역 결과도 낸 바 있다”면서 ”경찰대·간부후보생부터 개선하기로 했다. 한꺼번에 할 수 없으니 유예기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찰 내 여성경찰 모임인 ‘경찰젠더연구회’는 21일 입장문을 발표해 ”여성 경찰에 대한 혐오의 확산으로 오영되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전문.

저희는 여성경찰로 구성된 경찰내 학습모임 ‘경찰젠더연구회’입니다.

최근 여성경찰 무용론으로 번지고 있는 대림동 주취자 공무집행방해 사건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부탁드립니다.

이 사건은 경찰관에게 거리낌 없이 욕설을 하고, 뺨을 때리고, 몸을 밀쳐 공무집행을 방해한 범죄입니다. 이에 대해 출동한 경찰관은 현장의 판단에 따라 최선을 다해 공무집행을 했으며 범죄는 진압되었습니다.

대림동 주취자 공무집행방해 사건은 대한민국에 만연한 공권력 경시풍조에 대한 경종이 되어야 합니다. 여성 경찰에 대한 혐오의 확산으로 오용되어서는 안 됩니다.

대림동 공무집행방해사건과 관련한 여성 혐오, 여성경찰에 대한 비하적 댓글을 멈춰주시기 바랍니다. 경찰은 시민을 지키기 위해 존재하지만, 시민으로부터 모욕을 받아도 무방한 존재는 아닙니다. 출동한 경찰관이 여성이라고 하여 과도하게 비난받아야 할 이유 또한 없습니다.

앞으로 대한민국의 여성과 남성이 모두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도록, 경찰젠더연구회는 성평등한 치안서비스 제공을 위해서 더욱 노력하겠습니다.

2019. 5. 21. 경찰젠더연구회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e3ae74e4b087700993d8ef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배우 정요한이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단편 영화 ‘인연인지‘, ‘오목소녀’ 등에 출연한 배우 정요한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정요한은 유튜버 허챠밍의 영상에도 여러 차례 등장한 바 있다.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트위터 계정에는 지난 26일 정요한의 성폭력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영화배우 겸 미술가라고 밝힌 익명의 여성 A씨는 ”영화배우 정요한으로부터 2010년 강간, 2011년 강제추행 피해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 모임입니다.
피해자의 글을 공유합니다. #metoopic.twitter.com/4gNV17tg6q—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withyou20190226) February 26, 2019 그는 사건 당시 ”정요한과 여러 영화 작업을 해야 했고 지인이 겹쳐있던 상황이었기에 정요한에 대한 고통스러운 기억을 최대한 지우려고 애썼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를 검열했다”라고 털어놨다.A씨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이제야 피해 사실을 밝히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정요한이 강간범이다. 주변인들이 묻어주느라 공론화가 안 되고 있다’라는 트윗을 보고 ”용기를 내야 한다. 더는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A씨는 ”정요한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원했으나 그는 거절의 의사를 밝혀왔다”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이 고발문을 통해 피해자에서 고발자로 위치를 바꿔 맞서 싸우려고 한다. 폐쇄적인 영화계에서 소외될 것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말하지 않고 혼자 고통을 짊어지는 여성이 더 이상 한국 독립영화계에 없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정요한은 A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며 반박에 나섰다. 정요한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6일 2차 입장문을 게시했다. 그는 A씨의 주장과 달리 2010년 5월경 ”상호 소통” 하에 성관계를 맺었으며 강제추행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다.그러면…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 - 아주경제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아주경제[이시각 주요뉴스] 1.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close.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의학과 교수에 대한 추모 물결이 ...

한혜진이 수상소감에서 직접 연인 전현무를 언급했다 (영상)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버라이어티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받은 한혜진이 수상 소감에서 연인 전현무를 언급했다.‘나 혼자 산다’에 함께 출연 중인 전현무와 최근 결별했다는 소문이 돌았으나, 한혜진은 수상 소감 말미에 ”언제나 제가 힘들 때, 고민 많을 때, 제 옆에서 고충을 들어주는 전현무씨와 이 기쁨을 함께하고 싶다”고 전했다. 객석에서는 환호가 터져 나오고, 전현무는 얼굴에 미소를 보인다. Related... [3줄 뉴스] 전현무 측이 한혜진과의 결별설에 입장을 밝혔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281cd4e4b08aaf7a91151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