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전 세계 수십만 팔로워를 놀라게 한 유쾌하고 발칙한 낙서들

코끼리는 '티'로 끝나지

내가 기억하는 한 나는 언제나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어렸을 적 내 방의 벽은 내가 그린 작은 사람들로 뒤덮여있었다. 땡땡Tintin, 럭키 루크Lucky Luke, 스머프Smurfs와 같은 나라에서 자랐으니 별로 놀라울 건 없다. 내가 어렸을 때 가장 되고 싶었던 것은 코믹스comics 아티스트였다. 그런데 어쩌다 보니 영화 제작자가 되었고, 이 일 역시 그림을 잔뜩 그릴 수 있는 일이었다. 스토리보드, 콘셉트 도면, 평면도(누군가 만들어야만 했다.) 등을 그리는 멋진 직업이었지만 처음 구상을 시작했던 콘셉트에서 영화 시사회까지 가는 길은 어마어마하게 긴 여정이었다….

지난봄, 나는 새 시나리오 작업을 하던 중 한 동물에 시선을 빼앗겼다. 내 책상에 햇볕이 내리쬐고 있었고, 베트남 찻잔 그림자가 마치 작은 코끼리처럼 보였다. 선을 몇 개 그어 귀와 눈을 달아준 다음 사진을 찍었다. SNS에 중독된 요즘 시대에 걸맞게, 나는 그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렸다. 사람들은 나의 그림자아트에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나는 매일 그림자를 활용한 비슷한 작품을 만들고, 적절한 이름을 지어 붙이는 일에 도전했다. 결국, 나의 통제 불가능한 충동은 그림 그리기를 넘어 재미없는 말장난까지도 뻗쳤다. 이 점은 정중히 양해를 구한다.

이 책은 쉐도우올로지shadowology, 즉 ‘그림자학’이라는 수상쩍은 과학의 참고도서가 될 것이다. 그 점이 나를 설레게 한다. 그림자 속에 숨은 생물들이 이렇게나 많은데 아무도 눈치채지 못하고 있다니! 정말 짜릿하다. 진실을 향해 조명을 돌리기만 한다면 모두 볼 수 있다.

나는 간단하지만, 지극히 과학적인 방법을 사용한다. 무언가 흥미로운 것을 숨기고 있는 듯한 물건을 발견하면 빛을 비추는 것이다. 종이 위에서 물체를 몇 번이고 돌려보아야만 비밀이 밝혀질 때도 있다. 한순간, 숨겨져 있던 무언가가 어둠의 왕국에서 걸어 나와 모습을 드러낸다. 마법 같다. 처음 몇 달 동안 그 빛은 햇빛이었지만 나는 구름으로 유명한 나라에 살고 있기 때문에, 활용하기가 더 쉬운 옛날식 전구도 자주 사용한다.

이 책에 실린 사진들이 놀라운 이유는 한 장의 사진에 서로 다른 두 세상, 즉 현실과 판타지가 공존하기 때문이다. 나의 하루에는 그 ‘판타지’가 필요하다. SNS의 뜨거운 반응을 보면, 나만 그런 것은 아닌 것 같다. 인도네시아부터 사우디아라비아, 텍사스까지, 그림자 세계의 비밀을 보며 미소 짓는 사람은 어디에나 있다. 영감이 필요한 당신에게는 이런 장난들이 필요하다.

자전거사슴

그림자아트를 막 시작했을 때, 나는 늘 매직과 종이를 챙겨 다녔다. 자전거의 그림자를 발견한 나는 해가 지기 전에 재빨리 그림을 그렸고, 이 사슴을 완성할 수 있었다. 행인들의 놀란 눈빛은 덤이었다.

 

우유가 슬퍼질 때

가끔 나는 딸이 다니는 학교 옆의 커피바에서 싱글 카푸치노로 하루를 시작한다. 어느 가을 아침, 태양은 잠에서 덜 깬 내게 이 슬픈 우유병을 주었다. 그림을 그릴 종이가 없었던 나는 시나리오 뒷면에 이 그림을 그렸다.

 

경찰을 피해 몸을 숙여라

여러 해 동안 우리 가족이 가지고 있었던 장난감 오리를 사용할 수 있어서 기뻤다. 처음에는 어부를 그렸었지만 아들이 도둑이 낫겠다고 하여 바꿨다. 애답지 않게 똑똑한 말을 했다.

 

미국 잡지 <엔터테인먼트 위클리Entertainment Weekly>가 나에게 오렌지색 자갈을 이용해 슈퍼히어로 ‘더 씽the Thing’의 일러스트를 그려달라고 요청했다. 흔쾌히 받아들이고 나서 보니 오렌지색 자갈을 어디에서도 찾을 수가 없었다. 온라인 검색, 수족관 상점, 원예용품점… 그 어디에서도 말이다! 절망에 빠지려던 참에 방문한 친구들의 집 정원길이 마침 새로 깔려 있었다. 오렌지색 자갈로! 고마워 제시, 이브!

 

 

영화 학교를 졸업한 뒤, 나는 지역 TV 방송국에서 세 세대의 코믹스 아티스트들에 대한 시리즈를 만들었다. 그 작업을 하며 내 영웅 중 한 명인 모리스Morris를 찾아갈 기회도 생겼다. 그는 벨기에의 아이콘 중 하나인 럭키 루크를 만든 아티스트인데, 작은 다락방에서 펜으로 열심히 종이에 그림을 그리는 모습은 정말 경이로웠다.

그토록 긴 세월이 흐른 지금까지도 그는 그림 그리기를 즐기고 있다.

 

* ‘어메이징 그림자아트’에 수록된 사진과 글입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f76325e4b0dc70f44ee142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배우 정요한이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단편 영화 ‘인연인지‘, ‘오목소녀’ 등에 출연한 배우 정요한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정요한은 유튜버 허챠밍의 영상에도 여러 차례 등장한 바 있다.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트위터 계정에는 지난 26일 정요한의 성폭력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영화배우 겸 미술가라고 밝힌 익명의 여성 A씨는 ”영화배우 정요한으로부터 2010년 강간, 2011년 강제추행 피해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 모임입니다.
피해자의 글을 공유합니다. #metoopic.twitter.com/4gNV17tg6q—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withyou20190226) February 26, 2019 그는 사건 당시 ”정요한과 여러 영화 작업을 해야 했고 지인이 겹쳐있던 상황이었기에 정요한에 대한 고통스러운 기억을 최대한 지우려고 애썼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를 검열했다”라고 털어놨다.A씨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이제야 피해 사실을 밝히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정요한이 강간범이다. 주변인들이 묻어주느라 공론화가 안 되고 있다’라는 트윗을 보고 ”용기를 내야 한다. 더는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A씨는 ”정요한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원했으나 그는 거절의 의사를 밝혀왔다”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이 고발문을 통해 피해자에서 고발자로 위치를 바꿔 맞서 싸우려고 한다. 폐쇄적인 영화계에서 소외될 것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말하지 않고 혼자 고통을 짊어지는 여성이 더 이상 한국 독립영화계에 없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정요한은 A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며 반박에 나섰다. 정요한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6일 2차 입장문을 게시했다. 그는 A씨의 주장과 달리 2010년 5월경 ”상호 소통” 하에 성관계를 맺었으며 강제추행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다.그러면…

'나는 자연인이다' 측이 '미성년자 성추행 가해자 출연'에 대해 사과했다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 미성년자 성추행 가해자가 출연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오마이뉴스는 10일 ”‘나는 자연인이다‘가 미성년자 성추행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출연자를 ‘자연인’으로 출연시켰다가 피해자 측의 항의를 받고 다시 보기 서비스 삭제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단독 보도했다.사실을 MBN에 알린 건 피해자 본인이었다. 제보자는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케이블 채널 재방송을 통해 수개월 전 방송된 ‘나는 자연인이다’에 나와 내 딸을 성추행한 가해자가 등장한 것을 발견했다”라며 ”나와 내 딸은 사건 이후 여전히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고통 속에 살고 있다”라고 토로했다. 피해자는 MBN에 다시 보기 삭제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나는 자연인이다’ 측은 성추행 가해자의 출연 사실을 인지했으며 다시 보기 삭제 절차를 밟고 있다고 알렸다.관계자는 동아닷컴 등 여러 매체를 통해 ”출연자 섭외 당시 사전 인터뷰를 할 때 이러한 사실을 밝히지 않아 제작진도 몰랐던 부분”이라며 ”해당 제보를 받고 현재 다시 보기 서비스 삭제 과정에 있다”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또 ”추후 출연자를 섭외하면서 철저하게 검증하겠다. 이런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nature_kr_5d2594b4e4b07e698c42bda9

영화 '어스' 속 '예레미야 11장 11절', 토끼, 그리고 가위의 의미

**이 기사에는 영화 ‘어스’에 대한 스포일러가 가득합니다.** 조던 필 감독의 신작 ‘어스‘(Us)가 지난 27일 개봉했다. ‘어스‘는 필의 전작 ‘겟아웃’과 마찬가지로 상징과 복선으로 가득하다. 영화 제목은 물론이고 등장인물들의 옷에도 복선이 숨어 있다. 조던 필은 앞서 매셔블과의 인터뷰에서 ”영화의 모든 요소는 의도적으로 등장한다. 이것만큼은 장담할 수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작은 디테일마저 상징적이라는 것이다. ‘어스’를 봤다면 지금도 의문스러울 다섯 가지 상징을 함께 살펴보자. ‘어스’ ‘어스’는 영어로 두 가지 의미를 가지고 있다.첫 번째로는 바깥세상의 인간과 그들의 분신(tethered, 영화에서 분신들을 일컫는 말) 사이의 관계(우리, Us)를 뜻한다.또 한편으로는 미국(U.S., United States)을 의미한다. 영화는 미국 사회를 포괄적으로 그린다. 분신들은 1986년 미국에서 개최된 ‘Hands Across America’(미국을 가로지르는 손) 캠페인에서 영감을 받아 미국 전역에 걸쳐 인간 띠를 만든다. 미국 내 사회적 약자와 빈곤층을 돕기 위해 진행된 캠페인과 같이 분신들은 사회에서 소외된 채 살아가는 자신의 존재를 알리려 손을 맞잡는다. 또한, ”당신들은 누구냐”라는 애들레이드(루피타 뇽)의 질문에 대한 레드(분신)의 답 역시 제목이 미국을 상징한다는 증거다. 애들레이드는 레드의 등장에 ”도대체 당신들은 누구냐”라고 묻는다. 이에 레드는 ”우리는 미국인이다”라고 답하는데, 이 답변은 제목의 중의적 의미를 표현한다.11 : 11 ’11:11′이라는 숫자는 영화 내내 등장한다. 영화 초반, 어린 애들레이드가 유원지에서 마주한 남자는 ”예레미야 11장 11절”이라고 적은 팻말을 들고 있다. 또 애들레이드의 아들 제이슨(에반 알렉스)이 시계를 가리켰을 때도 11:11이라는 숫자가 강조된다. 게이브(윈스턴 듀크)가 야구 경기를 보는 동안에도 ’11:11′이 등장한다. 야구 해설가가 ”지금 11대 11로 동점이다”라고 말하는 장면이다.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