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그나마 몸을 덜 해치는 음주 습관은?

날씨가 더워지는 요즘 같은 때면 맛있는 칵테일이나 시원한 맥주가 간절해진다. 하지만 술이 건강에 좋지 않다는 건 누구나 잘 알고 있는 사실이다.

알코올은 탈수 상태를 일으킬 수 있고, 당분 섭취량을 늘리는 등의 영향을 준다. 암, 수면 방해, 체중 증가 등의 위험도 커진다는 연구가 있다.

무슨 일이든 그렇듯, 음주 역시 적당히 하는 게 중요하다(음주가 일상 생활에 큰 영향을 준다면 끊는 것이 좋고 가능하다면 치료를 받자). 사교적으로 마실 수 있다면, 알코올이 신체에 주는 영향을 조금은 줄일 수 있는 요령들이 있다.

허프포스트가 전문가들에게 조언을 구해보았다.

 

도수가 낮은 술을 마셔라

술의 도수를 확인하라. 예를 들어 크래프트 맥주는 보통 5.9%다. 하지만 15~20%의 높은 도수를 가진 맥주도 있다. 간에 너무 부담을 주지 않으려면 도수가 너무 센 맥주는 피하는 게 현명할 수 있다.

와인도 마찬가지다. “부르고뉴 지방의 피노누아 와인처럼 유럽에서 비교적 시원한 기후를 가진 곳의 와인은 맛과 향은 좋으면서도 당과 알코올은 낮다.” 콜로라도주 웨스트민스터의 와인 교육 연구소 설립자이자 비토 비스트로 공동 운영자인 바니 트레드웨이의 말이다.

 

마시는 양을 염두에 두라

술을 넉넉하게 따라주면 누구나 좋아하지만, 몸에는 좋은 일이 아니다. “양이 중요하다. 한 잔의 기준은 와인은 5온스(148ml), 맥주는 12온스(355ml), 보드카나 진, 데킬라 같은 증류주의 경우 1.5온스(44ml)다.” 코네티컷주 페어필드의 영양 컨설턴트 겸 영양사이자 트레이너인 다나 앤젤로 화이트의 말이다.

와인이나 맥주를 여러 잔 마시거나 칵테일을 마시면 금세 알코올을 많이 섭취하게 될 수 있다고 화이트는 말한다. 한번에 마신다고 해서 한 잔은 아니라는 걸 기억해두는 것이 좋다. 즉 생맥주 500cc를 한 잔 마시는 것은 권장량 이상이며, 간이 1시간 내에 처리할 수 있는 양을 넘어선다.

 

시럽은 직접 만들어라

가게에서 파는 칵테일 시럽을 사서 쓰면 편하지만 몸에 좋지 않은 감미료와 지나친 양의 설탕이 들어있을 수 있다. 칼레도니아 스피리츠의 음료 담당자 샘 닐스는 몸에 덜 나쁜 시럽을 만들기를 권한다.

“감미료가 아닌 질 좋은 진짜 설탕을 섭취할 수 있고, 설탕이 얼마나 들어가 있는지 정확히 알게 된다.” 닐스는 설탕 대신 생꿀, 메이플이나 아가베 시럽, 신선한 베리 등을 쓰기를 권한다. “베리를 넣고 으깨면 설탕을 더 넣지 않고도 술을 더 달게 만들 수 있다.”

 

좋은 술을 마셔라

“음식은 먹기 전에 라벨을 꼼꼼히 확인하는 사람이라도 음료는 잘 살피지 않는 경우가 많다.” 뉴욕의 루프탑 바 더 룩업의 믹솔로지스트 파멜라 위즈니처의 말이다.

읽기도 힘든 인공 향료가 잔뜩 들어간 재료 대신 직접 만든 것을 사용하라는 것이 그녀의 조언이다. 예를 들어 “버번 위스키에 시나몬 스틱과 각설탕을 몇 개 넣어 인퓨즈하면” 직접 파이어볼 위스키를 만들 수 있다.

닐스는 질이 좋은 증류주를 사용하면 칼로리와 당분이 많은 재료를 잔뜩 넣어 “맛을 가릴”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빈속으로 술을 마시지 말라

알코올을 섭취하기 전에 균형잡힌 식사를 하는 것이 좋다고 뉴욕주 포트 체스터의 영양사 웬디 로페스는 말한다.

“빈속에 술을 마시면 소화기에 자극이 될 수 있다. 알코올 섭취도 더 빨라진다.”

뉴욕 피지오로직의 임상 영양학자 미셸 밀러는 질 좋은 단백질, 몸에 좋은 지방, 복합탄수화물을 섭취하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한다. “혈중 알코올 농도 조절에 도움이 된다. 알코올은 위장관에서 제일 먼저 흡수되기 때문이다. 마찬가지로 섬유질이 많은 음식도 알코올이 퍼지는 것을 늦출 수 있다.”

 

수분을 섭취하라

알코올은 이뇨제다. 토론토의 요크빌 스포츠 의료 클리닉의 임상 디렉터 타누 제이에 의하면 술을 마시는 동안 탈수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고 한다. “게다가 수분을 적절히 섭취하지 않으면 알코올은 중요한 전해질을 체내로 배출시킨다. 그러면 숙취가 더 심해진다.”

“술을 한 잔 마실 때마다 물을 한 잔씩 마셔라.” 뉴욕의 개인 트레이너 마이크 클랜시의 말이다. 이 간단한 1:1 비율 원칙만으로 다음 날 몸이 달라진다고 한다.

 

탄산음료와 섞지 말라

누구나 럼콕을 좋아하지만, 탄산음료를 섞으면 140칼로리, 당 39그램을 더 섭취하는 결과가 될 수 있다.

개인 셰프이자 영양학자이며 ‘생각하는 여성의 음주 가이드’를 쓴 아리안 레스닉은 탄산음료를 섞지 말기를 권한다. 당을 많이 섭취하면 숙취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과일 주스도 마찬가지다. 예를 들어 일반적 오렌지 주스 한 잔에는 당이 21그램 정도 들어있다. 탄산수로 만족하라.

 

과음은 금물

당연한 이야기지만, 본인의 주량을 파악해야 한다. 술자리가 생기면 얼마나 마실 것인지를 미리 생각해 두고, 그 양을 넘기지 말라고 조지아주 로렌스빌의 간호사 애슐리 우드는 말한다.

“술을 마실 일이 생겼다면 얼마나 마실지를 미리 정해두고 지켜라. 힘들 수도 있다. 특히 술을 많이 마시며 당신에게도 권하는 사람들을 만난다면 쉽지는 않다.” 그러나 지나고 보면 잘했다는 생각이 들 것이라고 한다.

예정 음주량을 높이 설정해야 한다는 건 아니다. 권장 섭취 한도를 염두에 두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남성의 경우 한번에 5잔 이상, 여성의 경우 4잔 이상을 마시는 것은 과음으로 간주된다.

 

일찍 끝내라

잠들기 직전에 술을 마시면 잠이 쉽게 드는 것 같지만, 사실은 그 반대의 효과를 낳으며 수면 사이클을 망쳐놓는다고 우드는 말한다.

“평균적인 알코올 대사 속도는 1시간에 0.01~0.02%다. 그러므로 혈중 알코올 농도가 0.06~0.08%인 상태로 잠이 든다면, 알코올이 분해되는데 4~5시간이 걸린다.” 잠자리에 든 시간에 따라 다르지만, 이는 보통 한밤중이나 새벽이다. 즉 수면의 질이 나빠진다는 의미다.

이를 막는 가장 좋은 방법은 잠자리에 들기 최소 4시간 전에 음주를 멈추는 것이라고 우드는 말한다. 물론 그 이후에 물을 많이 마시는 게 좋다.

 

* HuffPost US의 How To Make Drinking Just A Tiny Bit Better For You를 번역한 것입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d242be1e4b0cfb595fb0f34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배우 정요한이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단편 영화 ‘인연인지‘, ‘오목소녀’ 등에 출연한 배우 정요한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정요한은 유튜버 허챠밍의 영상에도 여러 차례 등장한 바 있다.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트위터 계정에는 지난 26일 정요한의 성폭력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영화배우 겸 미술가라고 밝힌 익명의 여성 A씨는 ”영화배우 정요한으로부터 2010년 강간, 2011년 강제추행 피해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 모임입니다.
피해자의 글을 공유합니다. #metoopic.twitter.com/4gNV17tg6q—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withyou20190226) February 26, 2019 그는 사건 당시 ”정요한과 여러 영화 작업을 해야 했고 지인이 겹쳐있던 상황이었기에 정요한에 대한 고통스러운 기억을 최대한 지우려고 애썼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를 검열했다”라고 털어놨다.A씨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이제야 피해 사실을 밝히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정요한이 강간범이다. 주변인들이 묻어주느라 공론화가 안 되고 있다’라는 트윗을 보고 ”용기를 내야 한다. 더는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A씨는 ”정요한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원했으나 그는 거절의 의사를 밝혀왔다”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이 고발문을 통해 피해자에서 고발자로 위치를 바꿔 맞서 싸우려고 한다. 폐쇄적인 영화계에서 소외될 것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말하지 않고 혼자 고통을 짊어지는 여성이 더 이상 한국 독립영화계에 없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정요한은 A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며 반박에 나섰다. 정요한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6일 2차 입장문을 게시했다. 그는 A씨의 주장과 달리 2010년 5월경 ”상호 소통” 하에 성관계를 맺었으며 강제추행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다.그러면…

'나는 자연인이다' 측이 '미성년자 성추행 가해자 출연'에 대해 사과했다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 미성년자 성추행 가해자가 출연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오마이뉴스는 10일 ”‘나는 자연인이다‘가 미성년자 성추행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출연자를 ‘자연인’으로 출연시켰다가 피해자 측의 항의를 받고 다시 보기 서비스 삭제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단독 보도했다.사실을 MBN에 알린 건 피해자 본인이었다. 제보자는 오마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케이블 채널 재방송을 통해 수개월 전 방송된 ‘나는 자연인이다’에 나와 내 딸을 성추행한 가해자가 등장한 것을 발견했다”라며 ”나와 내 딸은 사건 이후 여전히 정신과 치료를 받으며 고통 속에 살고 있다”라고 토로했다. 피해자는 MBN에 다시 보기 삭제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나는 자연인이다’ 측은 성추행 가해자의 출연 사실을 인지했으며 다시 보기 삭제 절차를 밟고 있다고 알렸다.관계자는 동아닷컴 등 여러 매체를 통해 ”출연자 섭외 당시 사전 인터뷰를 할 때 이러한 사실을 밝히지 않아 제작진도 몰랐던 부분”이라며 ”해당 제보를 받고 현재 다시 보기 서비스 삭제 과정에 있다”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또 ”추후 출연자를 섭외하면서 철저하게 검증하겠다. 이런 문제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심혈을 기울이겠다”라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nature_kr_5d2594b4e4b07e698c42bda9

영화 '어스' 속 '예레미야 11장 11절', 토끼, 그리고 가위의 의미

**이 기사에는 영화 ‘어스’에 대한 스포일러가 가득합니다.** 조던 필 감독의 신작 ‘어스‘(Us)가 지난 27일 개봉했다. ‘어스‘는 필의 전작 ‘겟아웃’과 마찬가지로 상징과 복선으로 가득하다. 영화 제목은 물론이고 등장인물들의 옷에도 복선이 숨어 있다. 조던 필은 앞서 매셔블과의 인터뷰에서 ”영화의 모든 요소는 의도적으로 등장한다. 이것만큼은 장담할 수 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작은 디테일마저 상징적이라는 것이다. ‘어스’를 봤다면 지금도 의문스러울 다섯 가지 상징을 함께 살펴보자. ‘어스’ ‘어스’는 영어로 두 가지 의미를 가지고 있다.첫 번째로는 바깥세상의 인간과 그들의 분신(tethered, 영화에서 분신들을 일컫는 말) 사이의 관계(우리, Us)를 뜻한다.또 한편으로는 미국(U.S., United States)을 의미한다. 영화는 미국 사회를 포괄적으로 그린다. 분신들은 1986년 미국에서 개최된 ‘Hands Across America’(미국을 가로지르는 손) 캠페인에서 영감을 받아 미국 전역에 걸쳐 인간 띠를 만든다. 미국 내 사회적 약자와 빈곤층을 돕기 위해 진행된 캠페인과 같이 분신들은 사회에서 소외된 채 살아가는 자신의 존재를 알리려 손을 맞잡는다. 또한, ”당신들은 누구냐”라는 애들레이드(루피타 뇽)의 질문에 대한 레드(분신)의 답 역시 제목이 미국을 상징한다는 증거다. 애들레이드는 레드의 등장에 ”도대체 당신들은 누구냐”라고 묻는다. 이에 레드는 ”우리는 미국인이다”라고 답하는데, 이 답변은 제목의 중의적 의미를 표현한다.11 : 11 ’11:11′이라는 숫자는 영화 내내 등장한다. 영화 초반, 어린 애들레이드가 유원지에서 마주한 남자는 ”예레미야 11장 11절”이라고 적은 팻말을 들고 있다. 또 애들레이드의 아들 제이슨(에반 알렉스)이 시계를 가리켰을 때도 11:11이라는 숫자가 강조된다. 게이브(윈스턴 듀크)가 야구 경기를 보는 동안에도 ’11:11′이 등장한다. 야구 해설가가 ”지금 11대 11로 동점이다”라고 말하는 장면이다.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