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여자 수구 대표팀이 '기록적인 패배'에도 아낌없는 박수를 받았다

세계의 벽은 높았다. 체급에서 밀렸고 기량에서도 큰 차이가 났다. 32분의 경기 시간 한 골도 뽑아 내지 못했다. 기록적인 패배를 당했다. 그러나 관객들은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3일차인 14일 오후 대한민국 첫 여자 수구대표팀은 세계적 강호 헝가리와 역사적인 첫 공식경기에서 0대64로 패배했다. 

‘첫’ 여자 수구 대표팀

한국은 개최국 자격으로 세계선수권대회에 처음 참가했다. 남자 수구가 아시안게임에서 메달을 딴 기록이 있는 것과는 달리 여자 수구는 이번 대회 전까지 대표팀도 존재하지 않을 정도로 불모지였다. 

대표팀은 지난 5월 말에야 결성됐다. 뉴스핌에 따르면 당초 대한수영연맹과 광주시, 그리고 대회 조직위는 여자 수구 대표팀을 남북 단일팀으로 구성해 출전하려 했으나 무산됐다. 

결국 중학생 2명, 고등학생 9명, 대학생 1명, 일반부 1명 등 13명으로 구성된 한국 첫 여자수구 대표팀은 대회 개막을 40여일 앞둔 6월 2일에야 첫 훈련을 시작했다. 이들 대부분은 수구가 아닌 경영 출신이었다.

0-64 

경기는 8분씩 총 4피리어드(preiod)로 진행했다. 1피리어드에만 16골을 허용했다. 2피리어드에선 17골, 3피리어드 17골, 마지막 4피리어드에서 14골을 내주며 0대 64로 첫 경기를 마감했다. 

헝가리 선수들의 1대1 마크가 압도적이었다. 패스할 곳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 체격 차이도 커 중·고등학생 선수와 있을 때면 어른과 아이 수준으로 차이가 났다. 

0-64는 역대 최다골차 패배다. 같은 날 오전 네덜란드와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경기에서 0-33의 기록이 나왔으나, 한국과 헝가리의 경기로 이 기록이 깨졌다.

응원

관객들은 우리나라 선수들이 공을 잡거나 패스를 하면 환호하며 응원했다. 골을 내줄 때는 안타까워했다. 경기 결과는 참패였지만 경기가 끝난 후 ‘첫 수구대표팀’의 첫 번째 도전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경기를 끝까지 관람한 함모씨(45)는 ”기량차이가 많이 났지만 끝까지 최선을 다한 선수들이 기특하다”며 ”첫 시작은 미약하였으나 나중은 창대하리라는 말처럼 성장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여자 수구 대표팀은 16일 러시아, 18일 캐나다와 맞붙는다. 모두 헝가리와 마찬가지로 이번 대회 우승 후보들이다.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강호들을 상대로 역사적인 국제 대회 ‘첫 골’을 터트리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d2ad1a6e4b0060b11edaf33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배우 정요한이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단편 영화 ‘인연인지‘, ‘오목소녀’ 등에 출연한 배우 정요한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정요한은 유튜버 허챠밍의 영상에도 여러 차례 등장한 바 있다.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트위터 계정에는 지난 26일 정요한의 성폭력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영화배우 겸 미술가라고 밝힌 익명의 여성 A씨는 ”영화배우 정요한으로부터 2010년 강간, 2011년 강제추행 피해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 모임입니다.
피해자의 글을 공유합니다. #metoopic.twitter.com/4gNV17tg6q—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withyou20190226) February 26, 2019 그는 사건 당시 ”정요한과 여러 영화 작업을 해야 했고 지인이 겹쳐있던 상황이었기에 정요한에 대한 고통스러운 기억을 최대한 지우려고 애썼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를 검열했다”라고 털어놨다.A씨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이제야 피해 사실을 밝히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정요한이 강간범이다. 주변인들이 묻어주느라 공론화가 안 되고 있다’라는 트윗을 보고 ”용기를 내야 한다. 더는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A씨는 ”정요한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원했으나 그는 거절의 의사를 밝혀왔다”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이 고발문을 통해 피해자에서 고발자로 위치를 바꿔 맞서 싸우려고 한다. 폐쇄적인 영화계에서 소외될 것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말하지 않고 혼자 고통을 짊어지는 여성이 더 이상 한국 독립영화계에 없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정요한은 A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며 반박에 나섰다. 정요한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6일 2차 입장문을 게시했다. 그는 A씨의 주장과 달리 2010년 5월경 ”상호 소통” 하에 성관계를 맺었으며 강제추행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다.그러면…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 - 아주경제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아주경제[이시각 주요뉴스] 1.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close.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의학과 교수에 대한 추모 물결이 ...

한혜진이 수상소감에서 직접 연인 전현무를 언급했다 (영상)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버라이어티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받은 한혜진이 수상 소감에서 연인 전현무를 언급했다.‘나 혼자 산다’에 함께 출연 중인 전현무와 최근 결별했다는 소문이 돌았으나, 한혜진은 수상 소감 말미에 ”언제나 제가 힘들 때, 고민 많을 때, 제 옆에서 고충을 들어주는 전현무씨와 이 기쁨을 함께하고 싶다”고 전했다. 객석에서는 환호가 터져 나오고, 전현무는 얼굴에 미소를 보인다. Related... [3줄 뉴스] 전현무 측이 한혜진과의 결별설에 입장을 밝혔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281cd4e4b08aaf7a91151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