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잠원동 사고로 딸 잃은 아버지는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잠원동 철거 건물 붕괴 사고로 사망한 이모씨(29)의 아버지는 사고 원인을 제공한 이들에게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5일 오전 서울 중구 순천향대 장례식장에 마련된 분향소에서 만난 이씨의 아버지는 ”지금까지 이 사건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를 받은 것은 (조은희) 서초구청장의 ‘죄송하다‘는 말과 철거 회사 관계자들로부터 ‘죽을죄를 지었다’는 말이 전부”라고 말했다.

이어, ”그 외에 건축주, 건축회사, 감리회사 등으로부터 감리가 어떻게 됐고 어떤 것이 문제였고 어떻게 시정조치를 했는지에 대해서는 연락받은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씨는 ”형사적인 문제로 지휘 관리감독이 제대로 됐는지 따질 것이고, 민사적으로도 따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머리가 백지장”이라고 표현하며, 결혼을 앞둔 딸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주변인들이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씨는 ”어제 오후 5시45분쯤 서초경찰서에서 연락이 왔는데 처음에는 ‘애 갖고 장난하는 것 아닙니다‘라고 말한 뒤 전화를 끊으려고 했다”며 ”그랬더니 ‘뉴스를 보시는 게 어떻겠냐’고 해서 TV를 켰고 그게 진짜라는 것을 알았다”고 말했다. 

이씨는 ”자립심이 강한 착한 딸이었다”며 ”결혼도 ‘각자 직장생활 하면서 벌어놓은 걸 가지고 수준에 맞게 시작하겠다’고 해 말도 못 할 정도로 고맙고 자랑스러웠는데, 그런 딸을 이렇게 보내다니”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딸 이씨는 내년 결혼을 앞두고 예비신랑 황모씨(31)와 결혼반지를 찾기 위해 인근 도로를 지나가다가 철거 건물이 붕괴되면서 매몰돼 사망했다.

얇은 가림막만 설치돼 있었던 철거 현장, 하지만 잠원동뿐만이 아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사고가 구조적인 문제에서 출발했다며, 제도의 허점을 찾아내 보완해야 재발을 막을 수 있다고 조언하고 있다.

이수곤 전 서울시립대 토목공학과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잠원동 사고는 결코 예외적인 경우가 아니었다”며 ”작업자 안전확보와 더불어 건물 잔해가 공사장 밖으로 넘어가지 않도록 버팀보를 충분히 설치했다면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시간과 비용을 줄이려다 보니 필요한 안전조치가 생략되면서 피해가 커졌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관리·감독 기관들이 서로 안전관리 책임을 미루거나, 충분한 안전조치를 의무화하는 법과 제도가 마련돼 있지 않아서 생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전 교수는 ”붕괴 위험에 대비해 공사장 주위에 버팀보나 안전 지지대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하는 제도와 이러한 조치들이 제대로 실행되는지 감독할 전문 책임기관도 필요하다”며 이번 사고 책임자를 처벌하고 징계한 뒤 재발을 막기 위해 제도를 보완하지 않으면 비슷한 사고가 또 벌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2017년 1월에는 서울 종로구 낙원동에서 철거 중인 숙박업소 건물이 무너져 매몰자 2명이 사망했고, 같은 해 4월에도 강남구 역삼동 5층 건물 철거 현장에서 바닥이 내려앉아 작업자 2명이 매몰됐다가 구조됐다. 작년 3월에는 천호동 철거 공사장에서 가림막이 무너져 행인 1명이 다치기도 했다.

이번에 사고가 벌어진 잠원동 철거 건물 역시 사고 전 여러 차례 붕괴 조짐을 보였다고 인근 주민들은 증언하고 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d1eee5ae4b01b8347341e4d

댓글

이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

배우 정요한이 '성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단편 영화 ‘인연인지‘, ‘오목소녀’ 등에 출연한 배우 정요한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정요한은 유튜버 허챠밍의 영상에도 여러 차례 등장한 바 있다.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트위터 계정에는 지난 26일 정요한의 성폭력을 폭로하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영화배우 겸 미술가라고 밝힌 익명의 여성 A씨는 ”영화배우 정요한으로부터 2010년 강간, 2011년 강제추행 피해를 당했다”라고 주장했다.  안녕하세요. 저희는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 모임입니다.
피해자의 글을 공유합니다. #metoopic.twitter.com/4gNV17tg6q— 배우 정요한 성폭력 피해자를 위한 연대모임 (@withyou20190226) February 26, 2019 그는 사건 당시 ”정요한과 여러 영화 작업을 해야 했고 지인이 겹쳐있던 상황이었기에 정요한에 대한 고통스러운 기억을 최대한 지우려고 애썼다. 그리고 나 자신에게 문제가 있는 게 아닌지 스스로를 검열했다”라고 털어놨다.A씨는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이제야 피해 사실을 밝히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지난해 6월 ‘정요한이 강간범이다. 주변인들이 묻어주느라 공론화가 안 되고 있다’라는 트윗을 보고 ”용기를 내야 한다. 더는 피해자가 생기면 안 된다”는 생각에 폭로를 결심했다고 설명했다.A씨는 ”정요한의 진정한 사과와 반성을 원했으나 그는 거절의 의사를 밝혀왔다”라고도 주장했다. 끝으로 그는 ”이 고발문을 통해 피해자에서 고발자로 위치를 바꿔 맞서 싸우려고 한다. 폐쇄적인 영화계에서 소외될 것이 두려워 피해 사실을 말하지 않고 혼자 고통을 짊어지는 여성이 더 이상 한국 독립영화계에 없기를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정요한은 A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하며 반박에 나섰다. 정요한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26일 2차 입장문을 게시했다. 그는 A씨의 주장과 달리 2010년 5월경 ”상호 소통” 하에 성관계를 맺었으며 강제추행 주장에 대해서도 ”동의를 얻었다”라고 주장했다.그러면…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 - 아주경제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아주모닝아주경제[이시각 주요뉴스] 1. 강북삼성병원 故 임세원 교수가 남긴 말? close.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사망한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의학과 교수에 대한 추모 물결이 ...

한혜진이 수상소감에서 직접 연인 전현무를 언급했다 (영상)

’2018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버라이어티 부문 여자 최우수상을 받은 한혜진이 수상 소감에서 연인 전현무를 언급했다.‘나 혼자 산다’에 함께 출연 중인 전현무와 최근 결별했다는 소문이 돌았으나, 한혜진은 수상 소감 말미에 ”언제나 제가 힘들 때, 고민 많을 때, 제 옆에서 고충을 들어주는 전현무씨와 이 기쁨을 함께하고 싶다”고 전했다. 객석에서는 환호가 터져 나오고, 전현무는 얼굴에 미소를 보인다. Related... [3줄 뉴스] 전현무 측이 한혜진과의 결별설에 입장을 밝혔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281cd4e4b08aaf7a91151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