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레알전 ‘결승골’의 주인공, 포르투 “역사적인 승리다” - Goal.com

레알전 ‘결승골’의 주인공, 포르투 “역사적인 승리다”Goal.com[골닷컴] 이하영 기자 = “역사적인 승리이고, 또 그 이상으로 우리에게 꼭 필요했던 승리이다.” 지로나의 공격형 미드필더 포르투가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결승골을 ...
최근 글

이상화가 평창올림픽에서의 실수에 대해 털어놨다(영상)

17일 SBS ‘집사부일체’에 출연한 이상화가 평창올림픽에서의 아쉬움을 털어놨다.이상화는 1년 전 경기가 있던 날에 대해 이야기하며 ”경기 전에는 아무 것도 안 먹는다. 경기 때 가벼운 몸이어야 하기 때문이다”라고 했다.이어 ”강릉 링크장이 가벼워야지만 잘 나가는 빙상장이었다. 그래서 혹독하게 준비했다”며 ”늘 완벽한 레이스를 해왔고, 그날도 실수 없는 레이스를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그날의 실수에 대해서는 ”마지막 코너에서 내가 주춤했다”면서 ”내가 100미터 기록이 고다이라 선수보다 빨랐다. 금메달을 딸 수 있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급해졌던 거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속도를 주체하지 못했고 당시 부상을 안고 있는 상태여서 한발을 더 가는 바람에 스텝이 꼬였다”면서 ”시속 53km 속도에서 왼발이 뒤틀린 거다. 무릎 통증이 있어서 실수를 다잡지 못 했다”고 했다.이상화는 ”평창올림픽이 내 인생에서 가장 아쉬운 경기여서 경기를 아직도 못 보겠다. 언젠가는 보더라도 아직까지 못 보겠다”고 말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694586e4b033a799436edb

솔라리 “지로나는 위험한 팀, 90분 동안 정신차려야 해” - Goal.com

솔라리 “지로나는 위험한 팀, 90분 동안 정신차려야 해”Goal.com[골닷컴] 이하영 기자 = “지로나전에서 모든 걸 쏟을 것이다. 90분 동안 정신차리고 있어야 한다”. 레알 마드리드의 산티아고 솔라리 감독이 지로나와의 라리가 24 ...

권영진 대구시장이 광주시장한테 보낸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김순례·김진태·이종명 등 자유한국당 소속 의원의 5·18 망언과 관련해 이용섭 광주시장한테 보낸 문자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권 시장은 17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광주시장님한테 문자를 드렸다. 광주시민에 대한 저의 사과와 위로는 사적인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달빛동맹의 파트너인 대구시장으로서 공적인 것이며, 자유한국당 소속 단체장으로서 제 양심에서 우러나온 것”이라며 ”제 페이스북을 통해서라도 광주시장님께 발송한 문자 내용을 공개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하여 올린다”고 밝혔다.권 시장은 지난 16일 오후 이용섭 시장한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저희 당 소속 일부 국회의원들이 저지른 상식 이하의 망언으로 인해 5·18 정신을 훼손하고 광주 시민들에게 깊은 충격과 상처를 드렸다”며 ”자유한국당 소속 대구시장으로서 시장님과 광주 시민들께 충심으로 사과한다”고 전했다.이어 그는 대구·경북 시도민의 57.6%가 해당 국회의원의 제명에 찬성한다는 언론사 여론조사를 소개하며 ”대구 시민들 다수도 저와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권영진 대구시장님의 격려가 큰 힘이 됩니다’ 제목을 글을 올려 ”(권 시장이) 자유한국당 소속 단체장으로서 일련의 사태에 대한 깊은 고뇌와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역사왜곡과 분열의 정치가 우리사회에 발붙이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는 결연한 의지를 전해주셨다”며 ”시장님의 진정성과 대구 시민들의 깊은 형제애가 더욱 절절하게 느껴진다”고 전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691ea5e4b033a799435c8d

투헬 감독, “분명 리옹은 바르사 이길 수 있을 것” - Goal.com

투헬 감독, “분명 리옹은 바르사 이길 수 있을 것”Goal.com[골닷컴] 이하영 기자 = “과연 리옹이 바르셀로나에 승리를 거둘 수 있을까요?” 프랑스 리그앙 PSG의 토마스 투헬 감독이 UEFA챔피언스리그에서 올림피크 리옹이 FC ...

'5·18 망언'에 묻힌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흥행에도 빨간불

자유한국당의 차기 지도부를 선출하는 2·27 전당대회가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과 전당대회 후보 선출 과정에서 흘러나온 잡음 등으로 좀처럼 주목을 받지 못하는 모습이다. 한국당은 최근 더불어민주당 소속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법정구속과 손혜원 무소속 의원의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등 정부·여당의 악재 속에 모처럼 지지율 상승을 맛보는 등 고무된 분위기였다. 여기에 오는 27일 열리는 전당대회는 당의 대선 주자격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까지 출사표를 던지며 모처럼 여론의 관심을 받았다. 하지만 이같은 한국당의 호재는 얼마가지 못했다. 당초 전당대회 출마를 타진했던 중진 의원들은 황 후보의 책임당원 자격 여부와 일정 연기를 둘러싸고 당 지도부와 대립을 거듭하며 보이콧 선언을 하기도 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한국당의 고질병이라고 할 수 있는 계파 논란은 다시 수면위로 드러났다. 이와 함께 이종명 의원과 당 대표와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이 각각  5·18 폄훼 논란에 휩싸이며 여아 4당의 거센 비판에 직면해 있다. 특히 5·18 폄훼 논란은 정치권의 이슈를 모두 빨아들이는 블랙홀로 커지면서 최근 한국당은 전당대회는커녕 5·18 수습에 급급한 모습이다. 김병준 비대위원장 등 당 지도부는 이종명 의원에 대한 제명 조치와 함께 당내 선거에 출마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 유보 결정을 내리는 등 뒤늦게 수습에 나섰지만 여야 공세는 더욱 거세지고 있다. 이에 가뜩이나 제2차 미북정상회담일과 날짜가 겹쳐 흥행에 빨간불이 켜진 전당대회가 여론의 관심에 멀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이 경우 비대위를 거쳐 본격적으로 당을 정상화해 내년 총선을 대비해야 하는 차기 지도부의 부담이 커질 수 있다. 다만 아직 전당대회가 합동연설회 1차례와 TV, 인터넷 토론 각각 1회만 마치는 등 이제 막 초반전에 돌입한 만큼 조금 더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당 안팎의 시각이다.   이에 당내에서는 오는 18일 보수의 텃밭 대구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