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선거운동 첫 주말 4·3보선 후보들 기선잡기 경쟁(종합) - 매일경제

선거운동 첫 주말 4·3보선 후보들 기선잡기 경쟁(종합)매일경제> 주요 정당 대표와 지도부 대거 출동, ...
최근 글

관제데모 동원된 고엽제전우회 회원들은 "배신당했다"고 말한다

“우리 모두 배신당했어요.”지난 1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카페, “20년 이상, 알면서 속고 모르고 속았다”는 참담한 토로가 이어진다. 어느덧 칠십 줄로 들어선 이들의 가슴마다 울분과 회한이 가득하다. 보훈단체인 대한민국고엽제전우회(이하 전우회) 회원들이다. 일부는 서울의 구 단위 조직을 이끄는 핵심 지회장이다. 전우회는 광역 지방자치단체에 17개 지부를 두고 있고 전국 226개 기초자치단체에 지회를 두고 있다.“우리 지회장들, 머슴도 그런 머슴이 없었다. 박근혜 정부 때 관제데모 엄청 했지 않나. 2015년인가. 대법원 앞에서 종북세력 척결하라고 외치는데, 마침 장대비가 퍼부었다. 비 온다고 몸을 피했다가는 불호령이 떨어진다. 우산도 못 쓰고 우의도 못 입게 한다. 사타구니 속까지 땀과 비로 다 젖는데, 부동자세로 구호를 외쳤다. 그런데 중앙회 간부들은 쌍욕을 퍼붓는다. 똑바로 잘하지 못하겠느냐고. 우리가 도대체 몇살인가. 짐승보다 못하게 살아왔다.”(ㄱ 지회장)―뭘 잘 못한다는 건가?“병력 많이 동원 못 했다는 거다. 그게 가장 큰 잘못이다. 본부에서는 지회로 팩스 한장 달랑 보낸다. ‘모일 모시 모처로 50명 집결’하라는 식이다. 지상명령이다. 각 지회에선 20~50명씩 날이면 날마다 모아서 갔다. 밥도 먹이고 술도 먹여야 한다.”(ㄴ 지회장)―밥값·술값은 어떻게 조달하나?“지회장들이 알아서 먹여야지. 자치구에서 받는 보조금(연 1천만~2천만원)도 쓴다. 솔직히 집회 열심히 나가면 우리 회원들한테 복지혜택이라도 내려올 줄 알았다. 그런데 일전 땡푼 없더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서 받았다는 후원금도 누구 뱃속으로 들어갔는지 모른다. 부끄럽지만 그렇게 피눈물 나게 살았다.”(ㄷ 지회장)―집회에 사람 많이 동원 못 하면 어떻게 되나?“무능한 지회장으로 찍힌다. 온갖 핍박을 당한다. 팩스 한장으로 해임명령 받으면 그걸로 끝이다. 지금 이 자리의 저 지회장도 그렇게 당했다.”(ㄴ 지회장)한 지회장 입에선 “전우회가 없어져야 한다”는 강성 발언이 나왔다. “1억도 …

나는 80번째 생일에 얼굴 주름 제거 수술이 아닌 타투를 선택했다 (사진2)

그라시엘라는 내 오른팔 이두박근 위에 있다. 손바닥만 한 크기의 해마 타투다. 속눈썹이 짙고, 왼쪽으로 휜 꼬리는 장밋빛이며, 구불구불한 화살 같은 볏이 달려 있다. 타투를 한 직후, 나는 하루에 세 번씩 항균 비누로 조심스레 닦고 말렸다. 새로 낳은 아기를 돌보는 엄마라도 된 것처럼 웃음을 짓곤 했다. 이 타투는 80번째 생일인 2018년 8월 10일을 앞두고 스스로에게 준 선물이다. 1년 전 드디어 수영을 배운 것에 대한 보상이기도 했다.내 주름진 얼굴과 흰 머리를 보고 ‘생일 기념으로 미용 성형 수술을 받는 게 낫지 않았을까, 그러면 더 젊어 보이지 않았을까’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주름 제거 수술을 받으면 내게 끌리는 남성이 있지 않았을까?하지만 첫 번째 결혼은 이혼으로, 두 번째 결혼은 사별로 끝낸 나는 그런 불확실한 길을 택하지 않기로 했다. 현재 싱글로 지내는 삶이 편하고 만족스럽다는 것은 더 말할 나위도 없다.이마 볼륨 수술, 쌍꺼풀 수술, 볼 수술 등을 받은 친구들을 부러워해 본 적도 없다. 그건 그들의 선택이니까.그라시엘라는 내 두번째 타투다 오랫동안 타투를 흠모해왔던 나는 60번째 생일에 두 딸의 이름을 타투로 새기기로 했다. 왼팔 이두박근에 하트, 음표, 그리고 두 딸의 이름을 새겨 넣었다. 아이들의 재능과 대담함을 아끼고, 그들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는 방법이라고 생각했다.두번째 타투를 새긴 또 다른 이유 키가 145센티미터이고 체중이 45킬로그램 정도인 나는 사람들 틈에 있으면 잘 보이지 않는다. 체구가 작고 나이도 많다 보니 “정말 귀여우세요!” 같은 말을 자주 듣는다. 그런 말을 하는 사람들은 칭찬이라고 생각하지만, 내겐 다르게 느껴진다. 나를 똑똑하고 능력있고 독립적인 여성이 아닌, 어린 고양이나 강아지 정도로 취급하는 것처럼 느껴진다. 나는 내 타투의 의미를 묻는 질문에 “목표를 이루기에 늦은 때란 없다”는 걸 상징한다고 답한다. 나이 많은 사람들에게 아주 중요한 메시지라고 생각한다. 나는 오래 전부터 수영을 하고 싶었…

정주리가 셋째 출산 소식을 알렸다

정주리는 지난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신비 안녕”이라는 글과 함께 갓태어난 아이와 두 아들이 함께 놀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신비는 셋짜 자녀의 이름인 것으로 보인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신비안녕🤗 #아들 #39주5일 #3.54키로 #자연주의출산 #메디플라워 #삼형제맘 정주리(@jury_jung)님의 공유 게시물님, 2019 3월 22 7:25오전 PDT 정주리는 2015년, 7년간 연애 끝에 결혼해 그해 12월 첫 아들을 낳았고 2017년 6월에 둘째를 얻었다. 이번 출산으로 정주리의 자녀는 셋으로 늘어 ‘다둥이 맘’ 대열에 합류했다.정주리는 23일에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산후조리원 사진을 공개하며 출산 후기를 팬들과 나눴다.

2019 프로야구 첫 홈런의 주인공은 이 선수다

2019 KBO 프로야구 첫 홈런이 터졌다. 주인공은 NC 다이노스의 새 외국인 선수 크리스티안 베탄코트다. 베탄코트는 삼성 라이온스와의 리그 개막전에서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1회말 1사 1,2루 상황에서 좌측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때려냈다. 이 홈런은 여러 측면에서 기록적이다. 우선 외국인 선수의 역대 2번째 개막전 1호 홈런이다. 첫번째 외국인 선수 개막전 홈런은 2000년 현대 유니콘스 톰 퀸란이 기록했다. 이번 홈런은 NC 다이노스의 새 구장인 창원NC파크의 정규시즌 1호 홈런이기도 하다.베탄코트의 홈런에 이어 타석에 선 양의지도 홈런을 기록했다. 시즌 첫번째 백투백 홈런이다. 지난 시즌이 끝나고 FA 신분이 된 양의지는 NC 다이노스와 4년 총액 125억원에 계약했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95cbf2e4b01ebeef0f7fca

까다로운 美시장 이렇게 뚫자 LA 수출전초기지서 노하우 공유 - 매일경제

까다로운 美시장 이렇게 뚫자 LA 수출전초기지서 노하우 공유매일경제까다로운 美시장 이렇게 뚫자 LA 수출전초기지서 노하우 공유, 섹션: economy, 요약: 공공조달시장 진출 지원방안 등 논의…총영사관 시장개척 돕겠다 우리 제품의 ...

뉴욕증시, 장·단기 금리역전에 급락…다우 1.77%↓ - 매일경제

뉴욕증시, 장·단기 금리역전에 급락…다우 1.77%↓매일경제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미 국채의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이 나타나자 급락했다. 주요 장단기 금리의 역전은 대표적인 경기침체 예고 신호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