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박유천 측이 MBC에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박유천 측이 MBC 보도를 반박한데 이어, MBC에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박유천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인 권창범 변호사는 22일 ”박유천에 대한 지난 18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 19일 ‘뉴스투데이’ 및 12시 ‘MBC 뉴스’ 보도에 대해 금일 서부지방법원에 주식회사 문화방송을 상대로는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이를 취재 보도한 기자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다”고 알렸다. 앞서 18일 MBC ‘뉴스데스크‘는 박유천이 지난 2월과 3월,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가는 모습이 CCTV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또한 ‘뉴스데스크’는 CCTV 속에 포착된 박유천 손등에 바늘 자국과 멍자국이 있다고 주장했다.이에 대해 박유천의 법률 대리인은 ”‘뉴스데스크’ 보도 내용 중 문제가 있는 점은, 첫째 CCTV 영상에 3월 역삼동 조용한 상가 건물 내부에 마약으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가는 영상이 찍혔다고 보도했지만 이는 지금까지 경찰이 수사과정에서 단 한 번도 질문하지 않는 내용”이라면서 ”조사과정에서 묻지도 않는 내용을 경찰이 집중 추궁했다고 보도한 것 자체가 명백한 허위보도”라고 설명했다.또 ”둘째, 박유천 손등에 바늘 자국이 있다고 보도했는데 이는 수개월 전에 다친 손으로 손등뿐 아니라 새끼손가락에도 같이 다친 상처가 있다. 더구나 이 손등은 경찰이 조사과정에서 확인한 부분으로 CCTV 영상에 나타나는지도 확인하지 않았는 바, 보도 경위가 상당히 문제가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박유천은 전 여자친구이자 SNS 유명 인플루언서 황하나의 주장으로 필로폰 투약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박유천은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마약을 한 적도, 황하나에게 권유한 적도 없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후 경찰은 16일 경기 하남시 소재의 박유천 자택을 압수수색 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17, 18, 22일 세 차례에 걸쳐 경찰조사를 받았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b…
최근 글

드라마에서 대통령을 연기했던 젤렌스키가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되기까지

TV 시트콤 주연 배우로 대통령을 연기한 게 정치 경력의 전부인 후보가 우크라이나 차기 대통령에 당선됐다. 부패한 기득권 정치 세력에 대한 유권자들의 반감이 크게 작용한 결과라는 평가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후보는 21일 실시된 대통령선거 결선투표에서 70% 넘는 표를 얻어 20%대 중반에 그친 현직 대통령 페트로 포로셴코 후보를 일찌감치 꺾고 승리를 확정했다. 젤렌스키는 3월말 1차 투표에서도 30%의 득표율로 여유 있게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포로셴코는 개표가 시작되기도 전에 출구조사 발표 직후 패배를 인정했다. ”나는 물러난다. 그러나 정치권을 떠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강조하고 싶다.” 올해 41세인 젤렌스키는 10대 후반부터 코미디언으로 연예활동 경력을 쌓았다. 그러다가 2006년 방송된 우크라이나판 ‘댄싱 위드 스타’에 출연하면서 전국적인 인지도를 쌓았다. 이후 그는 배우로 활동하며 여러 편의 영화에 출연했다. 젤렌스키와 우크라이나의 운명은 2015년 10월부터 방영된 TV 시리즈 ‘국민의 종(Servant of the People)’으로 큰 전환점을 맞게 된다. (이 시리즈는 유튜브에 전편이 공개되어 있다.)자신이 설립한 제작사 ‘Kvartal 95’가 제작한 이 정치 시트콤에서 젤렌스키는 우연히 대통령이 되는 주연 캐릭터 바실 베트로비치 홀로보로티코를 연기했다.극중에서 평범한 고등학교 역사 교사인 그는 정부의 부패에 강하게 항의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폭발적인 인기를 모은 것을 계기로 대선에 출마해 당선된다. 뿐만 아니라 우연히 대통령이 된 그는 정치권의 부패와 올리가르히들을 상대로 개혁 정치를 펼쳐나간다.이 시리즈는 그야말로 선풍적인 인기를 모았다. 후속 시리즈가 나왔고, 영화로도 제작됐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국민들은 그 이상을 원했다.  2018년 3월, TV 시리즈의 이름을 똑같이 딴 정당이 창당됐다. 당 로고도 극중 로고를 그대로 가져왔다. 당에 합류한 주연 배우 젤렌스키는 2018년 12월 대선 출마를 선언하며 현실 세계로 뛰어들…

막판까지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프리미어 리그 현 상황

탱탱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재미가 막판까지 좀처럼 끊기질 않는다. 내년 UEFA 챔피언스 리그에 나갈 ‘강팀’은 누구고 1위는 누구인가? 리그 막판까지 순위를 확정할 수 없는 싸움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시즌을 살펴보자. 지난 2017-18 시즌 맨시티의 1위는 리그 중반부터 너무 확실해서 김이 바졌다. 최종 승점 100점으로 2위와 19점 차이가 났다. 그 전 2016-17시즌 2위 토트넘과 1위 첼시의 최종 승점 차는 7점이었다. 올해는 3~4경기씩 남은 막바지에 1, 2위의 승점 차가 2점이다.현재 스탠딩 상 1위인 리버풀이 35경기까지 승점 88점(승리 3점, 무승부 1점으로 38경기 총점을 합산)을 챙겼다. 34경기 승점 86점인 2위 맨체스터 시티가 모자란 경기 수를 채워 이긴다면 89점으로 1위에 올라선다. 그런데, 두둥! 맨시티의 다음 적수가 누구냐면 맨체스터 앙숙 형제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다. 전통의 맨유를 이기고 1위 자리를 탈환할 것인가? 리버풀 팬들은 맨유에 모든 기대를 걸었다.맨유가 이번 시즌 약체이기는 하지만 한방이 있는 젊은 팀이라며, 맨유를 응원했다. 그러나 그 기대는 지난 21일 산산조각이 났다. 맨유가 에버튼에 4대 0으로 진 것. 진 게 문제가 아니다. 팀의 꼴을 보니 경기 운영이 엉망진창이라는 게 문제였다. 에버튼에게 진 맨유 팬들도 울고 맨유가 맨시티를 잡아주길 간절하게 바랐던 리버풀 팬들도 울었다. 그럼 남은 경기에는 누가 있느냐? 맨시티에게 남은 경기의 적수는 아래와 같다. 리버풀 팬의 한을 풀기 위해서는 맨시티가 맨유, 번리, 레스터 시티, 브라이튼과의 4경기 중 한 번은 져야 한다. 참고로 맨시티는 최근 5경기 전승의 호조를 달리고 있다. 맨유는 최근 5경기 1승 2무 2패. 레스터 시티는 2승 2무 1패다. 최근 경기력만 보면 리버풀 팬은 상승세인 레스터 시티가 맨시티를 꺾어주길 바라야 한다. 맨유 : 맨시티 = 4월 25일 4시 (이하 우리시간)  번리 : 맨시티 = 4월 28일 10시 5분맨시티 …

오늘(22일) 낮 최고 기온이 30도에 육박한 지역이 있다

서울이 최고 27.4도에 오르는 등 전국 대부분이 초여름 기온을 나타냈다. 일부 시민들은 갑작스러운 더위와 심한 일교차에 당황했지만 일부는 산책을 즐기며 따뜻한 날씨를 만끽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22일 오후 3시 현재 서울의 최고 기온은 27.4도다. 서울의 최저 기온은 10.7도로, 일교차가 17도 가까이나 벌어졌다. 서울이 4월에 27도 이상을 기록하는 날은 지난 10년 동안 단 4일에 불과하다. 올해 서울이 27도를 넘긴 것도 이날이 처음으로 2017년 4월30일(27.8도) 이후 약 2년 만이다. 청주는 이날 29.2도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온도를 기록했다.기상청은 ”동풍이 유입되면서 태백산맥을 넘은 건조한 공기가 서쪽지방으로 유입된다. 또한 고기압 영향권에서 대기가 안정된 가운데 일사에 의해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 온도가 20도 이상 오르겠다”고 설명했다.지난 15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5도까지 떨어진 뒤 불과 일주일 만에 급격한 날씨 변화다.초여름 더위는 오래가지 않을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23일 오후 전국에 비가 내려 열기를 식힐 전망이다. 이후에도 25, 26일에도 비 소식이 있어 다시 평년 기온을 되찾을 것으로 보인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temperature_kr_5cbd730fe4b068d795ce5ae9

부당 정리해고 당한 콜텍 노동자들이 13년만에 회사로 간다

부당한 정리해고에 맞서 13년 동안 복직 투쟁을 벌여온 국내 최장기 분쟁 사업장 콜텍 해고노동자들의 싸움이 ‘승리’로 마무리됐다. 복직 투쟁을 시작한 지 4464일 만이다. 콜텍 노사는 22일 서울 내발산동 한국가스공사 서울지역본부 회의실에서 마지막 교섭을 열어 △회사의 정리해고 유감 표명 △마지막까지 복직을 요구해온 3인(이인근 금속노조 콜텍지회 지회장, 김경봉·임재춘 조합원)의 명예복직 △이들을 포함한 콜텍 노조 조합원 25명에게 합의금 지급 △상호 제기한 일체의 민·형사·행정상 소송 취하 등 7개 항에 잠정합의했다. 3월 7일 이후 중단된 교섭을 재개한 지 8일 만이다. 그동안 노사는 사과와 명예복직의 구체적인 방식, 해고기간 보상금 규모 등에 이견이 커 진통을 겪어왔다.잠정합의문을 보면, 명예복직하는 이인근 지회장 등 3명은 5월2일 입사해 같은 달 30일 퇴사한다. 이들을 포함해 25명의 조합원에게 지급하는 합의금(해고기간 보상금 성격)의 구체적인 규모는 불필요한 억측을 부르지 않도록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 노조는 회사 앞에서 진행해온 천막농성을 중단하기로 했다.노사는 23일 오전 같은 장소에서 조인식을 열어 박영호 사장과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이 합의문에 함께 서명할 예정이다. 기사 출처 : https://www.huffingtonpost.kr/entry/story_kr_5cbd74b1e4b06605e3f0896c

황하나 '봐주기 수사' 의혹 경찰관 2명이 입건됐다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이자 JYJ 박유천의 전 약혼자인 황하나씨의 ‘봐주기 수사’ 의혹과 관련해 당시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관 2명이 입건됐다.경찰은 2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정례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18일 2명을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입건된 2명은 당시 서울 종로경찰서 해당 팀에서 수사관으로 근무하면서 황씨의 사건을 담당하고 있었다. 앞서 지난 11일 서울지방경찰청 청문감사관실은 이들 2명을 대기발령 조치한 바 있다.  황씨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지수대)는 이중 1명인 박모 경위의 주거지와 차량 및 종로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 사무실을 이날 오전 9시15분부터 오후 2시35분까지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박 경위는 현재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지수대는 지난 2015년 11월 황씨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혐의로 입건됐을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종로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이 황씨를 단 한 차례도 부르지 않는 등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앞서 황씨의 마약 투약 의혹을 최초로 보도한 일요시사의 박창민 기자는 ‘봐주기 수사‘가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음성파일을 공개한 바 있다. 이 음성파일에서 황씨는 ”우리 아빠와 삼촌이 경찰청장이랑 베프”라고 주장했다. 당시 사건을 맡았던 종로경찰서가 실제로 황씨를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것으로 확인되며 ‘봐주기 수사’ 논란은 더 커졌다.경찰은 이 같은 논란과 관련해 지난 9일 수원 남부경찰서 유치장에 구속·입감된 황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 경찰은 황씨를 상대로 과거 혐의와 당시 수사 정황 등 부실수사 의혹 전반에 관해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이밖에 경찰은 종로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이 황씨 등과 함께 마약 혐의로 입건됐던 대학생 조모씨로부터 ”황씨가 남양유업 회장의 손녀”라는 진술을 확보했던 사실이 있다고 지난 10일 밝히기도 했다.한편 황씨는 조사과정에서 ”박유천과 함께 마약을 했다”고 진술했으나, 박유…

일본 여성인 내가 대만에서 느낀 '새로운 시대 우리의 생리(生理)'에 대하여

내가 생리에 대해 올린 트윗이 큰 반향을 일으켰다.(4월 8일에 올라온 저자의 트윗은 현재 ‘좋아요’ 3만6천여개, 댓글 1만 4천개가 달렸다.)″대만에서 생활하며 우선 놀란 게 ‘생리‘의 개방성이다. 생리로 몸이 안 좋을 때 학교나 회사에 안 가고 쉬는 건 당연하고. 내가 근무하던 회사에서는 사원 모두가 있는 메일 창에 ‘생리로 쉬겠습니다’라는 메시지가 아침부터 부릉부릉 올린다. 술자리 남녀가 섞인 테이블에서 큰 소리로 ”나 생리니까!”라고 외치고 따뜻한 물만 마시는 아이도 있다.” 台湾生活でまず驚いたのが「生理」のオープンさ

生理不調で学校や仕事を休むのが当たり前で。私が勤めてた会社では、全員参加のメーリスで「生理で休みまーす」が朝からバンバン流れてきてた。

飲み会でも
「私生理だからー!」と男女みんながいるテーブルで大声で叫び、ひたすらお白湯飲む子とか— 東洋子 (@yoko_taiwan) 2019년 4월 8일 별 거 없는 트윗에 2만 명이 넘는 사람이 반응해줬다. 정말 고마운 일이다. 대만에서 경험한 생리에 관한 컬쳐 쇼크를 공유했더니, 그에 관한 여러 의견을 들을 수 있었다. - 지금까지 생리 때문에 괴롭다고 말할 수 없었다. - 생리통의 괴로움을 알아주지 않았다. - 좀 더 부담 없이 생리 중이라고 말하고 싶다. - 남녀 모두 생리에 관한 지식을 늘려나가야 한다. - 남자 입장에서도 여자가 생리 중이라고 말해줬으면 좋겠다. 지금부터 잠시 ‘나와 생리’에 관한 이야기를 나눠볼 수 있을까요?지금은 어떻게 교육을 받고 있는지 알 수 없지만, 내가 초등학생일 때 일어난 작은 사건이 있다.‘임간학교’(주로 여름 방학에 산이나 들에서 진행하는 야영 프로그램)에 가기 전, 전교생 집회가 끝난 후 선생님이 “5학년 여학생은 남아주세요”라고 말했다.안절부절 못하는 우리들.5학년 여자를 제외한 학생들이 체육관에서 나간 뒤 선생님은 ‘생리‘와 ‘생리대의 사용법’에 대한 강의를 시작했다. 나는 그때까지 생리한 적이 없어서 여성의 사타구니에서 매달 피가 나오다니, 먼 세계의 일이구나, 하는 정도로 생각했다.여…